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미친' 집값...대책 없는 정부

송파 일주일새 1% 올라 2013년 이후 최대폭
국세청 강남4구 세무조사 착수…이번에 통할지 의문
강남권 부동산 중개업소는 집단휴업

  • 이완기 기자
  • 2018-01-11 17:17:53
  • 정책·제도
'미친' 집값...대책 없는 정부
정부가 서울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최고 수준의 무기한 현장단속을 예고한 11일 오후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내 상가의 부동산중개업소 중 상당수가 문을 닫고 휴업에 들어갔다. 한편 이날 발표된 한국감정원의 주간아파트 시세에서 송파구 아파트 값이 지난 2013년 이후 최대폭인 1.10%를 기록하는 등 강남권 집값 폭등세가 계속됐다. /송은석기자
'미친' 집값...대책 없는 정부
“잠실 주공5단지 전용 76㎡가 최근 18억5,000만원에 거래됐고 호가는 19억원까지 올랐습니다. 최근 가격이 너무 많이 올랐는데도 시장에 나온 매물은 부족합니다.” (잠실 D공인중개 대표)

서울 강남 집값의 미친 듯한 상승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특히 이번주 들어서는 강남뿐 아니라 한강변을 낀 곳이나 강북 도심 주변으로까지 상승세가 확산되는 모양새다. 하지만 집값 안정을 위한 마땅한 추가 대책이 없는 정부는 최근 양상을 강남에 국한된 한시적인 과열로 축소 해석하고 이들 진원지에 대한 고강도 단속만을 예고했다. 시장에서는 안일한 진단에 약발 없는 대책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1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월 둘째주(1월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지난주보다 0.29%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주 상승률(0.26%)보다 오름폭이 소폭 커진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강남 4구(강남구·서초구·송파구·강동구)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송파구의 경우 1.10%까지 폭등해 2013년 이후 주간 상승폭으로 최대치를 경신했다. 강남구가 0.70% 올랐고 강동구와 서초구는 각각 0.31%, 0.26%의 상승률을 보였다. 아울러 목동 아파트단지의 재건축 기대감이 커지는 양천구 역시 0.77%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강남구 개포동 J공인 관계자는 “개포1단지뿐 아니라 중층단지인 5·6·7단지 등의 가격이 급등하면서 매도를 보류하는 분위기가 많다”면서 “오는 25일 이후 개포4단지 매물이 일부 풀리면 이때부터 다시 가격이 급등할 가능성도 크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최근 강남 집값 상승세를 정상적인 수급보다 투기 수요가 이끈 것으로 보고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현안간담회에서 “부동산 투기는 실수요자의 주택구매를 어렵게 해 국민 삶의 질의 핵심인 주거안정을 위협한다”며 “이달부터 모든 과열지역을 대상으로 무기한 합동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세청은 투기 과열 양상을 보이는 강남 등을 대상으로 변칙 상속 같은 탈세 혐의를 중심으로 조만간 세무조사에 착수한다. 하지만 강남권 일부에서는 정부의 단속 방침에 집단휴업으로 맞대응하기로 했다. /세종=임진혁·이완기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