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안내상, 우현 “1987 집회 주도” 미국 도서관에 시한폭탄 설치까지? “미국 못 가는 것으로 알아”

  • 박재영 기자
  • 2018-01-12 09:22:02
  • TV·방송
안내상, 우현 “1987 집회 주도” 미국 도서관에 시한폭탄 설치까지? “미국 못 가는 것으로 알아”
안내상, 우현 “1987 집회 주도” 미국 도서관에 시한폭탄 설치까지? “미국 못 가는 것으로 알아”

배우 안내상과 우현에게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영화 ‘1987’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썰전’에는 1987년 당시 연세대학교 총학생회장이었던 우상호 의원이 초대 손님으로 등장했다.

그는 우현을 언급하며 “당시 집회를 주도하는 사회부장이었다”고 설명했으며 “그때 ‘단식을 할래? 삭발을 할래? 했는데 우현이 굶는 건 못한다고 했다. 그래서 우현이 삭발을, 내가 단식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유시민 작가는 “안내상은 지하에서 더 과격한 활동을 했다”며 “우상호 의원이나 나처럼 잡혀가도 상관없는 사람들이 전면에 나서고 중요한 인물들은 지하에서 활동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우 의원은 1988년 미국문화원 도서관에 시한폭탄을 설치했던 안내상에 대해 “미국을 못 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 미국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서경스타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