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도피중 위키리크스 창립자 어산지, 에콰도르 시민됐다

  • 연유진 기자
  • 2018-01-12 08:18:32
  • 인물·화제

어산지, 에콰도르, 망명

도피중 위키리크스 창립자 어산지, 에콰도르 시민됐다
줄리언 어산지 위키리크스 창립자/위키피디아
에콰도르 정부가 위키리크스 창립자 줄리언 어산지에게 시민권을 부여했다.

엘 우니베르소에 따르면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 에콰도르 외교부 장관은 11일(현지시간) 수도 키토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호주 출신의 어산지가 자진해서 작년 12월 12일에 에콰도르 국민으로 귀화했다”고 밝혔다.

어산지는 스웨덴에서 성폭행 혐의로 2011년 체포 영장이 발부되자 혐의를 부인하며 2012년 6월 영국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피신해 6년째 생활해 오고 있다. 귀화 신청은 지난해 9월 16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스피노사 장관은 이어 “우리는 영국 정부와 어산지 문제를 풀기 위해 품위있는 해법을 모색해왔다”면서 “어산지가 시민권을 획득한 이후 영국 정부에 어산지에 대한 외교관 지위를 인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영국 정부는 최근 영국에 머무는 어산지에게 외교관 지위를 부여해달라는 에콰도르 정부의 요청을 거부했다. 스웨덴 당국은 작년 5월 어산지의 성폭행 혐의에 대한 예비 수사를 중단하고 수배를 철회했으나, 영국 경찰은 그가 대사관에서 나올 경우 체포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렇게 될 경우 어산지는 미국으로 추방돼 2010년 위키리크스를 통해 미국 군 관련 극비 문건을 유출한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고 법정에 서게 될 가능성이 높다.

/연유진기자 economicu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