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고공행진' 서울 아파트값…상승률 8.2대책 이전으로 복귀

'똘똘한 한 채' 수요 몰려…신도시도 강세 조짐

  • 장아람 기자
  • 2018-01-12 15:50:12
  • 아파트·주택

서울 아파트값, 부동산

'고공행진' 서울 아파트값…상승률 8.2대책 이전으로 복귀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한동안 주춤했던 서울 아파트값이 다시 강세를 보이고 있다./서울경제DB
정부의 각종 규제와 거래 단속 방침에도 불구하고 강남권 아파트값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8·2부동산 대책 이전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57%로 지난주 0.33%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이는 8·2대책 발표 직전인 7월 말과 같은 수준이다. 대출 규제·세금 강화 등 다주택자에 대한 압박으로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려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잠실 주공5단지를 비롯해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30년 이상 아파트가 포진한 송파구가 1.19%로 가장 많이 올랐다. 잠실 주공5단지와 우성 1·2·3차 아파트값이 1.000만∼6.0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잠실 리센츠·파크리오 등 일반아파트와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등 지은 지 30년을 맞았거나 임박한 단지도 강세를 보이면서 주택형에 따라 1.000만∼7.500만원 뛰었다.

재건축 기대감뿐만 아니라 지하철 9호선 연장 호재도 가격 상승에 한 몫하고 있다. 송파에 이어 강남구도 1.03%로 1%대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양천(0.95%)·서초(0.73%)·강동(0.68%)·동작(0.38%)·성동구(0.38%)의 순으로 가격이 많이 올랐다.

강남구 대치동 선경1·2차와 압구정동 구현대 1차 아파트 등이 2.500만∼1억원 오른 것으로 가격 조정이 이뤄졌다. 압구정동 중개업소 관계자는 “일주일에 최대 1억원이 오른 것은 아니고, 지난해 말부터 그동안의 가격 상승을 금주에 반영하며 가격이 상향 조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이유로 서초구의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 신반포한신(3차), 반포자이 등 대표 단지들도 1.000만∼1억원 상향 조정됐다.

서울 아파트 강세는 일부 서울 인근 신도시로 확산할 조짐이다. 이번 주 신도시 아파트값은 0.15%로 지난주 0.06%보다 상승폭이 2배 이상으로 커졌다. 서울 접근성이 좋은 분당·판교·위례 등이 강세를 주도했다. /장아람인턴기자 ram101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