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조세호 ‘기상캐스터’, “너무 춥다. 박수를 보내고 싶다” 무도 발탁 소감?

  • 장주영 기자
  • 2018-01-12 15:36:40
  • TV·방송
조세호 ‘기상캐스터’, “너무 춥다. 박수를 보내고 싶다” 무도 발탁 소감?
조세호 ‘기상캐스터’, “너무 춥다. 박수를 보내고 싶다” 무도 발탁 소감?

방송인 조세호가 기상캐스터에 도전해 이목이 집중됐다.

조세호는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 일일 기상캐스터로 등장, 날씨를 소개했다.

정장 차림으로 서울 여의도역 앞에 나타난 조세호는 “오늘같이 추운 날 그래도 여러분께 날씨를 전달해드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걸음에 이곳으로 뛰어나오게 됐다”며 한파 소식을 알렸다.

이어 “다를 때보다 유독 춥다. 외출을 마치고 돌아오는 가족들에게 추운 날씨에 고생 많았다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네준다면 더 따뜻한 밤을 보낼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따.

2부에서도 그의 활약은 이어졌다. 특히 이번에는 동장군 분장을 하고 나와 웃음을 안겼다.

조세호는 기상캐스터 체험에 대해 “너무 춥다. 고생하는 기상캐스터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전했다.

또 ‘무한도전’ 새 멤버 발탁 소감을 묻는 말에는 “개인적으로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라서 기쁘고 행복하다. 그것만 생각하면 오늘의 이 날씨는 춥지도 않다”고 전했다.

끝으로 조세호는 “오늘 정말 추운 날씨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 특보가 내려졌다. 옷 따뜻하게 입어서 마음은 따뜻한 하루 됐으면 좋겠다”고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한편 조세호의 기상캐스터 도전은 ‘무한도전’ 녹화 일환으로, 취업 도전기 특집·조세호 고정 신고식이 아닌 ‘1시간 전’ 특집으로 확인됐다. 자세한 이야기는 오는 20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 시청할 수 있다.

[사진=MBC 뉴스화면 캡처]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