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MB 집사' 김백준 검찰 출석...'윗선' 직접수사 가능성은?

MB 제1부속실장, 민정2비서관 등은
밤샘 조사 끝에 일부 혐의 인정

이명박, MB, 검찰, 국정원

'MB 집사' 김백준 검찰 출석...'윗선' 직접수사 가능성은?
검찰 들어서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불법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3일 오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릴 정도로 최측근인 김 전 기획관은 12일 오전 검찰의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이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을 요구받았다. 당일 출석에 불응한 뒤 두 번째 출석 요구에 응했다.

김 전 기획관과 같은 혐의를 받는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은 전날 소환돼 이날 새벽까지 밤샘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이들은 조사에서 검찰이 제시한 혐의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기획관 등은 MB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를 받는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이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에게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용처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과정에 이 전 대통령 등 ‘윗선’이 개입·관여했는지 등도 조사 중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검찰 수사의 칼끝이 이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할 수 있다는 관측도 조심스레 제기된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