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이재명 “남경필 지사, 조조 아닌 여포에 가까워” 일침

  • 전종선 기자
  • 2018-01-13 23:27:15
  • 사회일반
이재명 “남경필 지사, 조조 아닌 여포에 가까워” 일침

이재명 성남시장이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향해 “남지사께서는 조조보다는 여포에 가깝다”고 말했다.

이재명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경필 지사님이 조조가 되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하시겠다고 하시는데 조조는 시류 따라 진영을 옮겨 다니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유·불리를 가려 여러 번 진영을 바꾸었고 의탁했던 동탁을 제거한 건 여포였으니, 굳이 남 지사님 식으로 정한다면 지사님은 조조보다 여포에 가깝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시장은 “축구 경기에서 수시로 유리한 곳을 찾아 골대를 옮기는 건 반칙이다. 이제라도 자유한국당에 골대를 고정하시고 진득하게 도지사 수성전을 치르시기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이날 남경필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저는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사진=이재명 성남시장 페이스북 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