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하와이 "北, 미사일 발사" 오보…"실수로 버튼 눌렀다"

하와이 '北, 미사일 발사' 오보…'실수로 버튼 눌렀다'
미국 하와이주에 13일(현지시간) 탄도미사일이 하와이주를 향해 날아오고 있다는 경보가 휴대전화를 통해 발령된 모습. ‘하와이가 탄도미사일 위협에 처했다. 즉각 대피하라, 훈련이 아니다’라고 쓰여 있다./연합뉴스
미국 하와이주에서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이 하와이를 겨냥해 날아오고 있다는 경보가 발령돼 섬 전체가 공황 상태에 빠졌으나 주 긴급재난 당국은 경보가 ‘잘못 발령된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오전 8시(현지시각)께 하와이주 재난 당국은 이 날 섬 주민들 휴대전화로 ‘하와이를 향해 탄도미사일이 날아오고 있다. 즉각 대피소를 찾아 대피하라. 이는 훈련이 아니다’라는 경보를 모두 발송했다.

AP,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이날 경위 해명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미사일 공격 오경보 발령은 하와이 주정부 비상관리국(HEMA)이 작업교대 도중 경보 시스템을 점검하다가 빚은 실수였다”고 밝혔다.

잘못된 경보 발령으로 미 국방부와 태평양사령부도 경보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알리는 성명을 긴급 발표했다.

이어 이게 주지사는 “고통과 혼란을 일으킨 데 대해 깊이 사과한다”면서 “시스템을 재점검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비상관리국(HEMA)의 번 미야기 국장도 “누군가가 잘못된 버튼을 눌러 발생한 실수였다”고 말했다.번 국장은 “지난 몇 달 간 우리는 이 모든 위협을 이기고 대중에게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려고 노력해 왔는데 실수를 하고 말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지사의 지시에 따라 이번 사태가 정리될 때까지 경보 시스템 시험을 더이상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번 미사일 오보로 인해 주민과 관광객이 황급히 놀라 대피소 등으로 향하는 등 여전히 주민들은 불안한 상태라고 알려졌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