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4차 산업혁명 전략 분야 중점 지원한다

중기부, 총 1,395억원 산학협력기술개발사업에 배정

  • 정민정 기자
  • 2018-01-14 11:18:03
  • 정책·세금

중소벤처기업부, 산학협력, 혁신창업, 클러스터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대학·연구기관의 우수한 인프라를 활용해 기술 경쟁력 향상에 나서는 중소기업에 총 1,395억원의 기술개발 자금이 지원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대학·연구기관의 우수한 연구인프라를 활용한 공동연구로 기술경쟁력 향상을 도모하는 중소벤처기업에 ‘2018년 산학연협력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1,395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산학연협력기술개발사업은 4차 산업혁명 대응과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15대 전략분야와 지역혁신 거점 클러스터 조성에 중점 지원할 예정이다. 창업보육센터(BI)는 물론 화학물질 등록 애로 중소기업을 위하여 유해성평가시험기관(GLP, 환경부지정)도 연구장비공동활용 운영기관에 포함한다. 아울러 민간주도의 연구과제를 추진하기 위해 기업이 공동연구 주관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사업 투명성 강화를 위하여 현금대신 포인트를 지급하는 포인트제도와 전문회계기관을 지정 운영한다.

세부 내역 별로는 첫걸음 협력과제에 387억원, 도약 협력과제에 308억원, 연구마을 과제 174억원, 산연전용 과제 337억원, 지역유망중소기업, 83억원 및 연구장비 공동활용사업 106억원을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첫걸음·도약협력은 과제당 최고 1억원(1년), 연구마을은 과제당 최고 2억원(2년), 산연전용은 과제당 최고 1억5,000만원(1년), 지역유망중소기업 과제는 최고 4억5,000만원(2년)을 지원(정부출연금 75%)한다.

/정민정기자 jmin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