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본·화이트, 평창서 달린다

알파인스키·스노보드 최강자
美 국가대표 선발전 통과

  • 양준호 기자
  • 2018-01-14 15:12:23
  • 스포츠

평창올림픽

‘스키여제’ 린지 본(34)과 ‘스노보드황제’ 숀 화이트(32·이상 미국)가 나란히 평창올림픽 미국 국가대표 선발을 확정했다.

본과 화이트는 각각 알파인스키와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에서 최고의 기량을 자랑하는 선수들로 세계적인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어 평창올림픽 흥행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본은 1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바드 클라인키르히하임에서 열린 2017-2018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슈퍼대회전에서 1분11초23으로 9위를 차지했다. 월드컵 통산 78회 우승으로 여자 선수 최다승 기록을 보유한 본은 2014 소치올림픽에는 부상으로 불참, 2010년 밴쿠버 대회 이후 8년 만에 다시 올림픽 무대에 서게 됐다. 2010년 밴쿠버 대회 활강 금메달, 슈퍼대회전 동메달을 목에 건 본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으며 2006년 토리노 대회에도 출전했다. 활강과 슈퍼대회전이 주 종목으로 지난해 3월 강원도 정선에서 열린 테스트이벤트에서는 두 종목 모두 2위에 올랐다.

화이트는 이날 미국 콜로라도주 스노매스에서 열린 FIS 스노보드 월드컵 남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100점 만점을 받아 평창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100점 만점은 개인 통산 두 번째. 총 네 차례의 대표선발전 가운데 2차 선발전까지 4위에 머물던 화이트는 이번 우승으로 단숨에 공동 1위로 도약, 남은 한 차례 선발전 결과에 관계없이 4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지난해 10월 훈련 도중 중상을 입어 얼굴을 62바늘이나 꿰매야 했지만 화이트는 위기설을 잠재우고 기어이 평창행을 결정지었다. 2006년과 2010년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화이트는 이날 결선에서 더블 맥트위스트 1260, 더블 콕 1440 등 고난도 기술을 연달아 성공했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