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완전고용’ 근접한 美…재소자·전과자까지 고용

  • 연유진 기자
  • 2018-01-14 19:02:58
  • 정치·사회
지난달 미국 실업률이 4.1%로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지며 사실상 ‘완전 고용’에 진입하자 미국 기업들이 고용을 꺼리는 재소자나 범죄자까지 고용을 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위스콘신 주 ‘오리건 교정센터’에 수감 중인 조던 포세가 출소에 앞두고 지난해 11월 ‘스토우턴 트레일러’라는 회사에 정식 직원으로 채용된 사례를 공개했다. 그는 주 교정 당국이 운영하는 프로그램에 따라 지난해 매일 아침 동료 재소자들과 함께 교도소에서 미니밴을 타고 이 회사의 공장으로 출근하며 시간당 14달러의 임금을 받고 일한 경험이 있다.

범죄 전력에 구애받지 않고 구인하는 기업도 늘고 있다. 노동시장 데이터를 분석하는 소프트웨어 회사인 보스턴의 ‘버닝 글래스 테크놀로지’에 따르면 온라인 구인공고에서 범죄전력을 묻는 비율이 2014년에서 8.9%에서 최근 7.9%로 떨어졌다. 전자과 구직지원을 하는 비영리단체 ‘이머지 커뮤니티 디벨럽먼트’를 운영하는 마이크 와인은 “고용주들이 인력확보를 위해 우리 쪽에 문을 두드리고 있다”면서 “이는 지난 20여 년간 볼 수 없었던 일”이라고 말했다.

/연유진기자 economicu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