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청와대 고위관계자 "가상화폐 대책 이견 없다"

청와대 고위관계자 '가상화폐 대책 이견 없다'
지난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법무부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도 굉장히 커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지난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언급한데 이어 청와대 역시 가상화폐 대책과 관련해 ‘정부와 청와대 간 입장 차이가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가상화폐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자 “청와대 입장을 제가 말할 권한은 없다”고 전제한 뒤 “작년 12월 28일 범정부 합의안을 낸 바 있다. 그 방안에 정부와 청와대 간 이견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앞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지난달 28일 범부처 차관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가상화폐 투기근절을 위한 특별대책을 추가로 내놓으면서 거래소 폐쇄를 위한 특별법 제정 검토 방침을 언급한 바 있다. 또한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시행과 공정거래위원회의 거래소 직권조사 확대 방침도 밝혔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