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살모넬라균 오염' 佛 락탈리 분유, 83개국 1,200만상자 리콜

'살모넬라균 오염' 佛 락탈리 분유, 83개국 1,200만상자 리콜
살모넬라균 오염 의혹으로 리콜된 락탈리 사의 분유 제품 모습/EPA 연합뉴스
식중독 원인균으로 꼽히는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것으로 알려진 프랑스 락탈리 사의 분유가 세계 83개국에서 대량 리콜된다.

1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대표 유제품 업체인 락탈리의 최고경영자(CEO) 에마뉘엘 베스니에는 프랑스 매체 ‘주르날 뒤 디망슈’와 인터뷰에서 “전 세계 83개국에 납품된 1,200만 상자 분량을 리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락탈리사는 지난 해 12월에도 이 회사에서 생산된 분유 7,000t가량이 건조 과정에서 살모넬라균에 오염 의혹이 제기되자 일부 물량에 대한 리콜 결정을 내린 바 있다.

그러나 이런 조치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예방적 차원에서 지난해 2월 생산돼 시중에 공급된 분유를 포함해 대대적인 리콜을 단행했다.

현재까지 이 회사의 분유를 먹은 영아 35명이 살모넬라균에 감염됐다며 피해 가족이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며 스페인과 그리스에서도 피해 사례가 보고돼 당국이 조사 중이다.

베스니에 대표는 “구매자의 건강 문제를 가장 신경 쓰고 있다”며 “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 뿐만 아니라 베스니에 대표는 지난 12일 프랑스 재무부에 소환됐을 당시 피해를 본 모든 가정에 보상하겠다고도 약속했다.

한편 살모넬라균 오염이 의심되는 분유 제품은 ‘밀루멜’(Milumel), ‘피코’(Picot) 등의 브랜드로 시중에 공급됐으며 상당수는 중국,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영국, 수단 등에 수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