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SE★인터뷰①]‘황금빛’ 김성훈, “박시후씨에게 3만원씩 받고 다니는 사채업자 아닙니다”

  • 정다훈 기자
  • 2018-01-14 17:42:49
  • TV·방송
“저희 할머니께서 96세신데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을 너무 좋아하세요. 평생 소원이 손주가 주말드라마에 나오는 거 였거든요. 이번에 제대로 효도했습니다. 그런데 할머니께서 절 보실 때마다 ‘왜 계속 3만원씩 받고 다니냐’고 물어보세요. 하하”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연출 김형석)에 출연 중인 배우 김성훈이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누군가는 도경에게 3만원씩 받아가는 셰어하우스 사채업자(?) 친구라고 알려졌다. 상류층 재벌가 자제들의 모임인 ‘N가온’ 멤버 출신인 이용국으로 열연중인 김성훈은 최도경(박시후)의 친구이자 선우혁(이태환)과 동업중인 선배로 열연 중이다.

[SE★인터뷰①]‘황금빛’ 김성훈, “박시후씨에게 3만원씩 받고 다니는 사채업자 아닙니다”
/사진=조은정 기자
그는 셰어하우스에서 함께 살게 된 서지안(신혜선)과 최도경(박시후)를 지켜보고 있는 선우혁(이태환)에게 “우정인지, 애정인지 스스로에게 물어봐”라고 일침을 놓는가 하면, 힘든 생활 속에서도 사랑하는 지안이를 위해 로맨틱 미역국을 준비한 도경을 보고 “소고기 사먹겠지”란 멘트를 날려 유쾌함을 배가시킨 장본인이다. 김성훈 스스로는 “큐피드의 화살 역할”이라고 정의 내렸다.

“제가 ‘큐피드의 화살’ 역할을 하고 있어요. 이태환씨랑 박시후 형님이랑 다 연결고리가 있는 역할이라 도경에게 가서 지안이와 연결시키고, 우혁이에게 가서 지수랑 연결하려고 하죠. 재벌이란 금수저를 버리고 셰어하우스로 들어 온 도경에서 3만원씩 받아가는 것도 이유가 있어요. 그냥 친구를 도와준다기 보단, 이게 네가 몰랐던 평범한 사람들의 삶이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이죠. 대사에도 나와 있지만 용국인 도경이를 지켜보고 있어요. 어느 순간 도와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지만 작가님의 생각은 아직 모르겠습니다.“

‘용국’은 ‘N가온’출신이란 신분을 벗어 던지고 나와 자유로운 영혼으로 살고 있는 중이다. 친구인 도경이를 방관자적 입장으로 바라보는 가 하면, 도경이가 좋아하는 여자인 지안의 삶을 그대로 지켜보면서 그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멀리 떨어져 보고 있는 인물이다. 김성훈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앙상블 그리고 주인공들의 스토리 라인을 잘 이어줄 수 있는 징검다리 역할을 제대로 하는 것”이다.

“용국은 서포팅 하는 역할로 주인공 배역을 뛰어넘어선 안 돼요. 징검다리 역할에 포커싱을 맞추고 극중 그들에게 잘 어드바이스 하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알고보면 용국이가 도경이네 집 혜성그룹보다 더 부자 일지도 몰라요. 하지만 용국은 그런 삶이 싫어서 사회적 기업에 투자하려고 해요. 셰어하우스를 만들어 열심히 사는 청춘들에게 지원사업을 하고 있죠. 누군가 용국이가 많은 걸 알고 있다고 말하기도 하는데, 뜬금없이 눈치가 빠르게 나오면 안 되죠. 모든 걸 꿰뚫고 있다는 게 보이면 안 되기 때문에 중간 정도 지점을 찾으려고 노력했어요.”

‘황금빛 내 인생’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인물은 민부장(서경화)과 용국이다. 민무장은 과연 어디까지 진실을 알고 있고, 용국은 왜 자꾸 놀라는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킨다. 김성훈 역시 “회수 안 된 떡밥들이 많아 매번 대본을 보고 탄성을 자아낸다”고 귀띔했다.

“부회장님(전노민)에게 투서를 던진 이는 누구일까, 민부장에겐 숨겨진 비밀이 뭐가 있을까. 노명희(나영희) 여사는 왜 급하게 아이를 놔두고 갔을까, 도경이가 위기에 처하면 에스코트 해줄 사람은 용국일까. 이 모든 게 저희도 너무 궁금해요. 소현경 작가님의 빅피처가 어떻게 될지 궁금한거죠. 작가님 대본을 보면 과거회상 장면에 세심하게 하나 하나 다 적어놓으세요. 초반에 4부까지 대본이 나오고 리딩을 했을 때 다들 너무나 재미있게 읽어서 3부에서 이 정도까지 가면 50부를 어떻게 채우지?란 말을 했을 정도였어요. ”

‘황금빛 내 인생’은 세상에 공개되지 않았던 상류층의 삶에 대해서도 많이 알게 해준 드라마이다. 이번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김성훈은 상류층의 삶에 대해서도 많은 공부를 했다고 한다. 무엇보다 그들은 “기브 앤 테이크가 확실하다. 1원 한푼도 허투루 쓰지 않는다”는 걸 알게 됐다.

“재벌가들이 MOU를 맺는 영상이나 관련 책 같은 걸 많이 봤어요. 잘 차려입고 그런 건 기본이고, 뭔가 돈을 쓸 때 아무 댓가 없이 쓰지 않는다는 걸 알았어요. 그냥 이유없이 자선사업을 하지 않는다는 거죠. 이 작품의 흐름상 대기업이 중요한데 너무 과장되게 표현하면 거부감이 있잖아요. 또 너무 만화 같은 설정으로 비춰지는 것 역시 경계했어요. 작가님 감독님 모두 도경이네가 라인을 잡아줬으면 하셨고, 그렇게 용국이까지 라인을 잘 잡아주길 바라셨다. ”

[SE★인터뷰①]‘황금빛’ 김성훈, “박시후씨에게 3만원씩 받고 다니는 사채업자 아닙니다”
/사진=조은정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의 촬영장 분위기는 그 어떤 현장보다 훈훈하다고 한다. 회식하면 배우들 단 한명도 그냥 집으로 가지 않고 끝까지 남아서 친목을 다진다고 한다. 김형석 감독님부터 시작해서, 김시형 촬영 감독님 모두가 선비라 분위기가 더욱 좋다고 했다.

“배우들끼리 사이가 정말 좋아요. 스태프나 배우 매니저들끼리 행여나 틀어질수도 있는데, 스태프와 매니저들 사이도 좋아요. 저희 드라마 시청률 42%가 그냥 나오는 게 아니구나란 생각이 든다니까요.”

천호진 김혜옥 등 선배들이 중심을 잘 지탱해 주고 있는 점 역시 드라마의 매력이다. 후배들이 더욱 ‘으샤 으샤’ 해서 작품에 임하고 그래서 더 친밀해지는 게 있다고 했다. 김성훈은 천호진이 최근 본인에게 병이 있다는 것을 알고 ‘휴식을 주셨나’ 라고 말하는 엔딩 장면을 보고 소름끼칠 정도로 감동을 받았다고 했다.

“옆에서 선배님의 몰입도를 보고 매번 놀랐는데, 그 장면에서 갑자기 웃으실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던 부분입니다. 기존에 생각했던 연기 틀을 벗어난 걸 보고 감동했어요. 선배님이 얼마나 작품에 대해 고민하시는 지 알게 하는 대목이었어요. 저의 장인어른께서 천호진 선배님이랑 이미지가 비슷하세요. 와이프는 더 마음이 아파서 그 장면보고 계속 울었어요. 우리네 아버지 군상을 리얼하게 담아내셨잖아요. 연말에 연기 대상을 수상하셨는데 대상 수상 소감도 너무 멋있었어요. ‘이상 받지 않겠습니다’ 말 하셨는데 너무 멋있었어요. 저도 과연 그런 작품을 만났을 때 몰입 할 수 있을까. 후배로서 반성을 하게 되는 게 있어요. 저 역시 드라마 한 장면 한 장면을 놓치지 않고 시청하는 ‘황금빛 내 인생’의 애청자입니다. ”

/서경스타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