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겨울산행 주의...매년 1만명 동상으로 고생

환자 1월에 가장많이 발생

겨울철 스키 등 설원 스포츠를 즐기거나 야외활동을 하는 이들은 동상에 걸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동상 환자는 매년 약 1만명가량 발생하는데 1월에 가장 많다.

1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의료 빅데이터에 따르면 겨울철 동상 환자는 지난 2014년 1만7,469명, 2015년 1만1,122명, 2016년 9,806명으로 매년 1만명가량이 동상으로 고통받고 있다.

환자는 11월부터 늘기 시작해 이듬해 1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2015∼2016년 절기를 보면 11월 338명, 12월 1,364명, 1월 4,490명, 2월 2,455명, 3월 764명으로 혹한기에 집중된다.

2016∼2017년 절기에도 12월 1,297명, 1월 2,499명, 2월 1,610명이었다. 환자 수를 연령별로 보면 2016년 기준 50대가 18.5%로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17.2%), 60대(16.7%), 70대(12.6%) 등 중고령층이 대부분이었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