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제네시스 키우고 SUV 8종 출격… 美 판매 재도약 꾀하는 현대차

올 판매 목표 71만6,000대…4.4%↑
내년 상반끼까지 재고 '제로'도 추진
슈퍼볼 등서 광고 선봬…마케팅 강화도



제네시스 키우고 SUV 8종 출격… 美 판매 재도약 꾀하는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올해 미국 시장 판매 목표를 71만6,000대로 잡았다. 지난해 판매량보다 4.4% 증가한 수치다. ‘코나’를 시작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8종을 출시하는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를 독립시켜 미국 시장을 재공략한다.

이경수(사진) 현대차(005380) 미국법인(HMA) 법인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오렌지카운티 HMA 본사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2012년 이후 매년 꺾여왔던 미국 시장 판매량이 올해부터는 반등할 것”이라고 자신 있게 미국 시장 전략을 밝혔다.

판매량 확대는 올 1월 미국 시장에 출시한 코나가 주도한다. 이 법인장은 “그간 미국 SUV 시장이 10% 이상 성장하는 와중에도 현지에 내놓았던 SUV는 투싼과 싼타페 두 종류밖에 없어 어려움이 컸다”면서 “하지만 올해부터 선보인 코나가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다음달 열리는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챔피언 결정전)’에서 코나 광고를 선보이는 등 판촉 강화에 나선다. 아울러 코나를 포함해 오는 2020년까지 총 8종의 SUV를 출시하는 등 라인업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라인업에는 이번 CES 2018에서 선보인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와 중형급 ‘LX2’, 럭셔리급 ‘JX’ 등이 포함된다. 이와 별도로 소형 픽업트럭도 개발 중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독립하고 미국법인의 재고를 ‘제로’로 낮추는 방안도 추진된다. 이 법인장은 “5~6월 중 제네시스 브랜드를 미국 시장에 론칭하고 G70을 들여올 계획”이라면서 “딜러망을 새롭게 정비해 고급 브랜드로서의 성장 기반을 닦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반기까지는 한국에서 수출하는 물량과 앨라배마공장에서 생산되는 물량을 최소한으로 줄여 내년 상반기까지 미국법인의 재고를 없애는 것도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현지시간으로 13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2018 북미 국제 오토쇼(일명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가해 미국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현대차는 완전변경된 신형 벨로스터를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기아차는 ‘올 뉴 K3(미국명 포르테)’를 처음 선보인다.

/오렌지카운티=조민규기자 cmk2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