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걸핏하면 범죄자 취급...누가 기업하겠나"

경총 연찬회서 300여 CEO
정부에 불만 폭발 작심 비판
"최저임금 인상은 일자리 뺏는 악질 규제"

'걸핏하면 범죄자 취급...누가 기업하겠나'
“걸핏하면 범죄자 되는데 정부가 어떻게 기업들에 혁신성장을 얘기할 수 있습니까.” “최저임금조차 못 받는 노동자들이 300만명을 넘는데 누구를 위한 최저임금 인상입니까.”

8일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영자총협회의 전국 최고경영자(CEO) 연찬회는 대정부 성토의 장이었다. 전국에서 모인 300여명의 CEO들의 작심 비판에 강단에 오른 정부 고위관계자들은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연찬회를 주최한 박병원 경총 회장조차 “기업인들이 이 정도로 뿔이 난 줄은 몰랐다”며 혀를 내둘렀다.기업인들의 표정에 독기가 가득해서였을까. 축사에 나선 이낙연 국무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전략은 두말할 것도 없이 기업의 혁신을 통해 경제성장을 이끌겠다는 것”이라고 밝힌 뒤 “정부가 뒤에서 돕겠다. 기업가정신을 발휘해 혁신성장을 이끌어달라”고 당부하며 기업인들을 한껏 치켜세웠다.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 일변도 정책에 대해서는 “내년부터는 우리 경제의 감당 능력을 보면서 신축적으로 속도를 조절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폭발한 CEO들을 달래기는 역부족이었다. 포화는 축사 후 자리를 뜬 이 총리 대신 경제특강에 나선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받았다. “소위 SKY를 나온 엘리트들이 모험심을 가지고 사업을 하겠다는 생각이 너무 없다”는 고 차관의 강연이 도화선이 됐다. 강연 후 마이크를 건네받은 전대길 동양EMS 대표는 “우리 교과서에 기업가가 몇 명이나 들어가 있는지 차관은 알고 있느냐”며 포문을 열었다. 전 대표가 “정주영·이동찬 명예회장들도 교과서에 없는데 어떻게 기업인들의 마인드 얘기를 할 수 있나”라고 꼬집자 주변에서는 “일하다 잘못되면 범죄자가 되는데 누가 기업가가 되려 하겠나” “정부는 기업가들의 사기부터 올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나왔다.

/조민규기자 cmk2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