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김정은 전용기' 편명은 'PRK-615'... 의미는?

서해직항로 열린 2000년 '6·15정상회담' 고려해 편명 지은듯

  • 장아람 기자
  • 2018-02-09 15:07:32
  • 통일·외교·안보

김정은 전용기, 전용기 편명

'김정은 전용기' 편명은 'PRK-615'... 의미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태운 전용기가 9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인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9일 평양에서 인천공항으로 이동하는 데 이용한 항공기는 ‘김정은 전용기’로 보인다.

이들이 타고 온 항공기는 그간 북한 매체에서 ‘참매 1호’라며 소개된 ‘김정은 전용기’와 동일하다. 러시아산 일류신(IL)-62 기종으로, 전체적으로 흰색에 몸통 중앙 부분에 인공기 문양이 그려져 있다. 앞부분 창문 윗부분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는 글씨가 크게 적혀 있고 꼬리 날개 부분에는 파란색과 붉은색으로 된 원 안에 붉은 별 하나가 그려져 있다. 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 때 황병서·최룡해·김양건 등 이른바 북한 ‘실세 3인방’도 이 항공기를 타고 방남해 이번에도 고위급대표단이 이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특히 이들이 타고 온 전용기 편명이 ‘PRK-615’인 점이 주목된다. PRK는 북한을 의미하며 ‘615’는 2000년 1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렸던 6월 15일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방북하면서 서해 직항로가 처음 열렸다는 점을 고려해 편명을 작성했을 수도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항공기 여행을 좋아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김정은 위원장은 자주 전용기를 타고 시찰에 나섰다. 지난해 2월 장거리 미사일 발사 직전에 진행한 동창리 발사장 현지 시찰 때에도 이용했고, 2015년 7월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열린 공군 지휘관 전투비행술경기대회 때는 이 전용기를 타고 사열비행을 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2015년 2월 평양의 ‘미래과학자거리’ 건설 현장을 시찰할 때도 전용기를 이용했다.

‘참매 1호’ 외에 ‘김정은 전용기’가 한 대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우크라이나 국영 항공기 제작사인 안토노프사가 제작한 안토노프 ‘An-148’ 기종이다.가격은 대당 3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 항공기에 대해선 2016년 중국 매체 제로망이 ‘김정은 전용기’로 불린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 김 위원장 전용기를 내준 것은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여동생인 김여정 등이 포함된 고위급 대표단에 최고의 예우를 갖춰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전용기편 방남이 제재 위반일 수 있다는 지적이 있지만, 통일부 당국자는 “제재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용기는 인천공항에 대기하지 않고 북한으로 돌아갔다가 11일 저녁에 다시 인천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장아람기자 ram101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