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역사의 향기/근대문화유산] <23> 108 하늘계단

  • 최수문 기자
  • 2018-02-11 16:34:53
  • 라이프
[역사의 향기/근대문화유산] 23 108 하늘계단
일제강점기 일본인이 대거 한국으로 이주하면서 그들의 종교도 들어왔다. 대표적인 종교시설이 ‘신사’다. 일본인이 집단 거주한 서울 남산자락 일대에 일본식 신사가 많이 생겼다. 가장 유명한 것이 지금의 백범광장공원 아래위로 걸쳐져 있던 조선신궁이다. 100년 가까운 시간이 흐르면서 이런 신사들의 흔적은 대부분 없어졌다. 사진의 ‘108 하늘계단’은 남산 서남쪽인 용산구 용산동에 있던 일본의 ‘경성호국신사’ 참배로의 일부다. 당시 용산동과 후암동 일대에 일본인이 집단 거주하면서 신사도 따라붙었는데 계단의 위쪽에 호국신사가 있었다. 제2차 세계대전 막바지인 지난 1943년 건설돼 전쟁전사자를 추모하고 악착같이 전쟁 분위기를 유지하려 했다. 신사 터는 지금 주택가로 바뀌었고 이 계단만 통행로로 남아 있다. 108은 계단의 숫자다. /글·사진=최수문기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