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게임수출 '4조 시대'

지난해 수출액 4조1,010억 달해
전체 콘텐츠 산업서 56% 차지

지난해 한국산 게임이 국내 전체 콘텐츠 수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수출액 2위인 캐릭터 산업과의 금액 차이도 6배에 달할 정도로 비중이 높았다.

11일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게임 수출액이 37억7,000만 달러(약 4조1,0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전체 콘텐츠 산업 수출액 67억4,000만 달러(약 7조3,544억원) 중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55.9%에 달했다.

게임은 콘텐츠 특성상 언어·문화적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데다, 세계 어디서든 게임을 간편하게 내려받을 수 있는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등 스마트폰 기반의 앱스토어가 세계 각국에서 빠르게 자리 잡으면서 최근 몇 년 새 수출액이 빠르게 늘었다. 게임 수출액은 전년 대비 성장률은 9.3%였다. ‘카카오프렌즈’와 ‘라인프렌즈’ 등 캐릭터 산업의 수출액은 6억4,000만 달러(약 6,956억원)로 추산됐지만, 1위인 게임과는 격차가 컸다. 그 외 주요 수출 콘텐츠로는 지식정보(6억3,000만 달러), 음악(5억 달러), 방송(4억2,000만 달러), 출판(2억7,000만 달러) 등이 있다.

가장 빠르게 수출이 늘고 있는 콘텐츠는 만화였다. 만화의 지난해 수출액은 4,000만 달러(436억원)에 불과했지만 전년(3,000만달러) 대비 성장률은 33.3%에 달했다. 그 외 빠르게 성장한 분야는 전년 대비 11.1% 성장한 음악과, 전년 대비 각각 10.5% 성장한 방송·지식 정보 등이었다. 지난해 전체 콘텐츠 수출액은 전년 대비 8.5%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