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페이스북 등지는 美 젊은층…"24세 이하 280만명 감소"

18~24세 이용자 감소 전망 처음…전문가 "젊은 층 유인할 것 만들지 못해"

  • 박신영 기자
  • 2018-02-13 08:32:57
  • 경제·마켓

페이스북

페이스북 등지는 美 젊은층…'24세 이하 280만명 감소'
독일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의 페이스북 로고/EPA=연합뉴스
페이스북의 젊은 이용자 수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이마케터는 12일(현지시간) 지난해 미국의 12~17세 연령층에서 페이스북 이용자 수가 9.9% 감소했다고 밝혔다. 당초 이마케터는 3.4% 감소를 예측했다. 페이스북은 그동안 이 연령층에서 한 번도 이용자 수가 줄어든 적이 없었기 때문에 모두 ‘그럴 리 없다’는 반응이었다. 그러나 이마케터는 “지난해 24세 이하 미국 이용자층에서 280만 명이 페이스북을 떠났다”면서 “올해도 이 연령층에서 210만 명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11세 이하 연령층에서는 9.3%, 12∼17세 연령층에서는 5.6%, 18∼24세 연령층에서는 5.8%가 줄어들 것이라고 이마케터는 전했다. 특히 18∼24세 연령층에서 이용자 수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페이스북은 올해 초 ‘가짜뉴스’ 근절 등을 위해 뉴스 피드 콘텐츠를 언론사에서 가족과 친구로 무게 중심을 옮기고, 이용자들이 언론기관의 신뢰도를 평가하도록 하는 등의 자체 개혁 방안을 발표했다. 마크 저커버그 CEO조차 이런 조치로 인해 페이스북 사용 시간과 일부 소비자 수 감소가 일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달 31일 발표된 4분기 실적을 보면 미국과 캐나다에서 활성 이용자 수는 작년 3분기 1억8,500만 명에서 4분기 1억8,400만 명으로 감소했다. 북미 지역에서 분기 대비 이용자 수가 감소한 것은 페이스북 설립 이후 처음이다.

IT 전문매체 리코드는 “젊은 이용자들의 감소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지난 몇 년간 페이스북이 젊은 층을 유인할 멋진 것들을 만들어내지 못했으며 젊은 층에 다른 옵션들이 여럿 생겨났다”면서 “특히 페이스북은 디지털 기록을 추적할 수 있지만 젊은 층들은 자신들의 디지털 생활이 기록으로 남아있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박신영인턴기자 wtig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