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김학용 “한미연합훈련 연기·축소시 한미동맹 심대한 타격”

北 변화 없는 남북화해는 환각제에 불과

  • 권경원 기자
  • 2018-02-13 09:54:10
  • 국회·정당·정책

김학용, 한미연합훈련, 남북 정상회담

김학용 “한미연합훈련 연기·축소시 한미동맹 심대한 타격”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문재인 정부가 한미연합훈련의 연기 또는 축소를 주장하고 나온다면 이는 한미동맹과 전 세계 우방국의 공조에 심대한 타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더욱 더 견고한 한미공조가 필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예정대로 한미연합훈련을 실시할 것을 국회 국방위원장으로서 문재인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남북정상회담 제안에 대해선 “회담이 이뤄지기 위해선 북핵 폐기 또는 이에 준하는 약속이 반드시 전제되어야 한다”며 “솔직히 말씀드리면 북한은 핵을 포기할 의사가 눈꼽만치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북한이 전혀 변하지 않은 상태의 남북화해 무드는 근본적인 치료제가 아닌 일시적 환각제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