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SE★이슈] "이게 왜 논란?"…황당한 손나은 '페미니즘 굿즈' 해프닝

  • 이하나 기자
  • 2018-02-13 15:46:58
  • TV·방송
[SE★이슈] '이게 왜 논란?'…황당한 손나은 '페미니즘 굿즈' 해프닝
/사진=손나은 SNS
에이핑크 손나은이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에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논란이 된 것은 사진 속 손나은이 들고 있는 휴대전화 케이스에 새겨진 문구였다. ‘GIRLS CAN DO ANYTHING’라는 문구였다. ‘여성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라는 뜻의 이 문구에 일부 네티즌들이 페미니스트를 대변하는 것이 아니냐며 손나은을 비판하기 시작했다. 이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자 손나은은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는 손나은이 현재 화보 촬영을 하고 있는 프랑스 캐주얼 브랜드 ‘쟈딕 앤 볼테르’의 대표 문구인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이 브랜드의 화보 촬영차 미국 뉴욕으로 출국한 손나은은 현지에서 행사 물품으로 폰케이스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저 자신이 광고하는 브랜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들이 페미니즘 관련 굿즈로 오인해 발생한 웃지 못할 해프닝이다.

대중들 역시 아무 것도 아닌 일에 굳이 의미를 부여하며 논란을 만드는 일부 네티즌들에 대해“이게 왜 논란인가?”라고 반문했다. 때아닌 페미니스트 논란조차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가장 큰 피해자는 손나은이었다. 광고 모델로 있는 브랜드를 홍보하고자 하는 마음과 함께 팬들과 소통하고자 했던 노력이 논란으로 돌아온 상황이 그저 안타까울 따름이다.

/서경스타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