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김혜선 파산 절차 진행 중, 두 차례 개인회생 시도에도 불구 “채권자 동의하지 않아”

  • 장주영 기자
  • 2018-03-12 15:08:30
  • TV·방송
김혜선 파산 절차 진행 중, 두 차례 개인회생 시도에도 불구 “채권자 동의하지 않아”
김혜선 파산 절차 진행 중, 두 차례 개인회생 시도에도 불구 “채권자 동의하지 않아”

배우 김혜선이 파산 절차를 진행 중이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혜선이 지난해 12월 말 서울회생법원에 파산신청서를 내고 파산 절차를 밝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혜선은 두 차례 개인회생 절차를 시도한 바 있다. 김혜선은 지난해 8월 개인회생을 신청했고 2012년 이혼한 두 번째 남편이 진 빚을 떠안은 데다 투자사기까지 당하면서 채무가 20억 원대로 불어 났다.

개인회생에 실패한 김혜선은 지난해 12월 말 개인회생절차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채권자들이 동의하지 않았고 결국 파산을 신청하게 됐다고 김혜선 측은 밝혔다.

김혜선의 소속사는 “법원에 회생절차를 진행 중이었지만 채권자 동의를 받지 못했고 결국 파산을 신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혜선은 고액 세금체납으로 이름을 올렸다. 국세청이 지난해 12월 김혜선이 종합소득세 등 4억700만 원을 내지 못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김혜선은 지난 1995년 결혼해 8년 만에 이혼했고, 2004년 재혼했으나 5년 만에 다시 이혼 소식을 전했다. 이후 김혜선은 2014년부터 열애를 해온 이차용 대표와 지난해 5월 결혼을 발표한 바 있다.

[사진=스틸컷]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