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SE★VIEW] ‘토론대첩’ 이준석, 군복무기간 단축 주장에 “가만히 둬라”

  • 양지연 기자
  • 2018-03-13 20:25:02
  • TV·방송
[SE★VIEW] ‘토론대첩’ 이준석, 군복무기간 단축 주장에 “가만히 둬라”
/사진=tvN
이준석이 20대 청년들과 군복무기간 단축에 대해 토론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토론대첩-도장깨기’에서 이준석은 군복무기간 단축이 필요하다는 대학생들에 맞서 단축하지 말아야 된다는 의견으로 토론에 임했다.

먼저 한 대학생은 “제한된 인건비 하에서 사병 처우 개선하기 위해 군복무 단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준석은 “제한된 인건비라고 하셨는데 누가 제한했냐”며 반문하며 “병력이 최근 감축됐는데 사병 월급은 20% 올랐다. 제한된 게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병력을 감축하면서 오히려 국방비는 늘었다. 사병 월급 20% 올랐는데 병력은 5%도 안 줄었다”며 “병력 감축에 따른 장비 추가 구매를 따지면 국방비는 한참 늘어났다”고 대학생 측의 의견을 반박했다.

또 다른 대학생이 “18개월로 줄였을 때 얼마나 전투력이 약해지냐가 관건인 것 같다”고 하자 이준석은 “당연히 방어력이 떨어진다”고 대꾸했다. 이에 대학생 측에서는 “대신 부사관이 늘어서 중요한 역할을 부사관이 맡게 됐다”고 말했고, 이준석은 “병사를 부사관으로 바꾸면 인건비를 효율적으로 쓰게 되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준석은 “여기는 돈 문제 때문에 줄여야 한다고 하고, 여기는 전투력 손실이 없기 위해 부사관을 뽑아야 한다는 거냐”며 토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그러면 이준석 고수님의 의견은 뭐냐”는 말에 “가만히 두라고”라고 대답했다.

/서경스타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