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무한도전’, 31일 시즌 종영 확정…최행호PD 新예능 4월 방송

  • 양지연 기자
  • 2018-03-13 15:16:36
  • TV·방송
[종합] ‘무한도전’, 31일 시즌 종영 확정…최행호PD 新예능 4월 방송
/사진=MBC
13년 차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공식적으로 시즌 종료를 선언했다.

MBC 측은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무한도전’과 후속 프로그램 관련해 알려 드린다”며 “‘무한도전’은 변화에 대해서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논의한 끝에 3월 말 시즌을 마감하고 휴식기를 가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무한도전’을 이끌어 온 김태호 PD에 대해서는 “당분간 준비할 시간을 갖고 가을 이후 ‘무한도전’ 새 시즌 또는 새 기획으로 다시 돌아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무한도전’의 변화는 지난달부터 예고됐다. 앞서 ‘무한도전’ 측은 “김태호 PD가 ‘무한도전’ 연출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후임으로는 최행호 PD가 낙점됐으며 김태호 PD는 이후로도 크리에이터로서 참여할 것임을 전했지만 ‘무한도전’을 향한 걱정 어린 시선은 계속됐다.

그러던 중 ‘무한도전’ 원년 멤버가 전원 하차한다는 소식도 들려왔다. 김태호 PD에 이어 유재석, 박명수, 하하, 정준하 등 원년 멤버가 하차한다면 사실상 ‘무한도전’의 색은 바뀌는 것과 마찬가지. 이에 대해 MBC 측에서는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 7일 권석 MBC 예능 본부장은 취재진과 만나 ‘무한도전’의 나아갈 길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3월 말에 종영한다. 31일이 마지막 방송이다”라고 ‘무한도전’의 종영을 못 박았다.

그러면서도 완전한 폐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모든 멤버들이 다 같이 가는 것을 원해서 설득 중”이라며 “31일 방송 이후 시즌2로 갈 수도 있고 다른 모양새도 갈 수도 있다. 여론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4월부터는 ‘무한도전’을 볼 수 없게 됐다. 가을 이후 김태호 PD가 돌아온다고는 했지만 ‘무한도전2’가 될지 전혀 새로운 프로그램이 될지 알 수 없는 상황. 그에 앞서 4월부터 방송되는 프로그램은 ‘무한도전’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 MBC 측은 이에 대해 “‘무한도전’ 시즌2가 아닌 새 출연자와 새 포맷이다”라고 설명했다.

/서경스타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