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풀영상] 배우 정려원, "#위드유, 날지 못하는 독수리들에게"

드라마서 여성폭력 피해자 돕는 검사역할로 인기
여성인권진흥원 '위드유(#withyou) 홍보대사'로
"날지 못하는 독수리들에게" 자필 메시지도 적어

위드유, 미투, 정려원, 마녀의법정, 여성인권진흥원, 마이듬

[풀영상] 배우 정려원, '#위드유, 날지 못하는 독수리들에게'
‘위드유(#withyou)’ 홍보대사 배우 정려원 / 강신우 기자

“대부분 피해자들의 가장 큰 증거는 진술입니다. 이 과정에서 많은 분들이 수치심과 여러 번 말을 반복해야 하는 제도 속에서 포기하고 낙심하신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하지만 피해자분들의 목소리가 결국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지난해 인기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여성폭력 피해자를 도와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검사 ‘마이듬’으로 활약했던 배우 정려원이 27일 ‘위드유(#withyou)’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정려원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진행된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솔직한 심정으로는 마음이 무겁기도 하다. 지난해 ‘마녀의 법정’ 드라마를 통해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게 됐다”며 “단순히 마이듬 인물을 작품 속 캐릭터로 연기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캐릭터를 통해 드라마가 시청자에게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바르게 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혹시나 드라마 때문에 아픈 상처가 한 번 더 들춰지는 것 아닐까 걱정했는데 사회적인 문제를 제대로 보여드리고 피해자 분들께 위로와 용기를 드리고자 하는 마음에 ‘마녀의 법정’ 스태프들이 열심히 찍었다”며 “오늘은 홍보대사로 섰지만 촬영진, 스태프들, 배우들 모두가 한마음으로 응원했다는 것을 알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풀영상] 배우 정려원 ‘위드유’ 외치다 “날지 못하는 독수리들에게”


앞서 정려원은 진흥원 입구에 마련된 ‘위드유’ 응원 메시지를 적는 란에 “#위드유, 날지 못하는 독수리들에게. 싸움을 포기하지 마십시오. 다같이 날게되는 그날까지!”라고 직접 적기도 했다. 그는 “사실 다 날 수 있고 힘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벼랑 끝에 몰렸을 때 날지 못하는 느낌을 받았다. 이 (미투, 위드유) 캠패인 무브먼트를 통해 다함께 날 수 있는 그날까지 저도 많이 배우고 공부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정려원은 “피해자들의 용기가 결국 세상을 바꿀 수 있다. 피의자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받는 것은 물론 피의자가 강력하고 적법한 처벌을 받아서 피해자분들이 조금이나마 마음의 위로가 되실 수 있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 그래서 언젠가 이 작은 목소리가 큰 울림이 돼 법적으로나 사회적 인식이 개선돼 성범죄율이 줄어들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지난해 KBS 2TV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여성폭력 피해 경험 후 피해자 관점에서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검사 역을 맡아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았던 배우 정려원 씨를 ’위드유‘ 홍보대사로 위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