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문화재의 향기] 합천 해인사 팔만대장경

[문화재의 향기] 합천 해인사 팔만대장경
국보 제32호 합천 해인사 대장경판. /사진제공=문화재청

불교 경전의 총서를 가리키는 대장경은 경(經)·율(律)·논(論)의 삼장(三藏)을 말한다. 불교를 국교로 삼은 고려 왕실은 1232년 몽골의 침입으로 ‘초조대장경’이 불타버리자 대책 마련에 돌입했다. 몽고군의 침입을 불교의 힘으로 막아보고자 고려 고종은 대장도감이라는 국가 기구를 설치해 대장경을 다시 만들게 했다. ‘다시 재(再)’자를 써 ‘재조대장경’ 혹은 고려 시대를 강조해 ‘고려대장경’으로 불리는 이 대장경은 1237년부터 1248년까지 제작됐고 판수가 8만여개에 달하며 ‘8만4,000번뇌’에 해당하는 8만4,000구의 법문을 실었다고 해 ‘팔만대장경’이라고도 불린다. 경남 남해에 설치된 분사대장도감에서 새긴 ‘팔만대장경’은 원래 강화도 성 서문 밖의 대장경판당에 보관됐는데 선원사를 거쳐 1398년 태조 7년 5월에 해인사로 옮겨져 620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재는 해인사 법보전과 수다라장에 보관돼 있어 사찰 방문객도 밖에서만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경판의 크기는 가로 70㎝, 세로 24㎝ 정도이고 두께는 2.6㎝에서 4㎝까지로 조금씩 차이가 있으며 무게는 3~4㎏정도다. 일제강점기에 조사한 숫자를 보면 8만1,258장이라고 하는데 이 중에는 조선 시대에 추가로 새겨진 것도 포함돼 있다. 이 대장경판은 현재 없어진 송나라 북송관판과 거란의 대장경을 참조해 제작한 것이라 그 내용을 유추할 수 있는 유일한 자료로 중요하며 수천만 개의 글자가 오탈자 하나 없이 모두 고르고 정밀하다는 점에서 보존가치가 매우 크다. 현존하는 대장경 중에서도 가장 오래되고 완벽해 지난 200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됐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