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오른쪽으로 휘어치려면 왼쪽으로 스윙한다

장타를 날리지만 컨트롤과 일관성을 키워야 한다.

  • 골프매거진 편집부
  • 2018-04-20 16:31:58
  • 스포츠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장타자들은 티샷을 때릴 때 볼을 일관성 있게 페어웨이로 가져가지 못해 어려움을 겪곤 한다. 특히 중압감이 높고 절대적으로 볼을 페어웨이로 가져가야 할 상황에선 더더욱 그러한 일이 벌어진다. 이런 골퍼들에겐 자신감을 갖고 코스로 나가 필요할 때마다 성공시킬 수 있는 결정적 드라이버샷이 필요하다. 높이 날리는 하이 페이드가 바로 그것이다.


오른쪽으로 휘어치려면 왼쪽으로 스윙한다


단계 1 : 20야드 왼쪽 지점을 겨냥한다

하이 페이드를 때리려면 양발이 대략 타깃의 왼쪽 20야드 지점으로 향하도록 정렬하고, 이어 엉덩이와 어깨를 발끝 정렬선에 대해 평행으로 위치시켜야 한다. 볼은 스탠스의 멀리 앞쪽으로 둬 왼발 맞은편으로 놓이도록 한다. 이러한 조정은 스윙이 아웃사이드-인의 방향, 즉 타깃의 왼쪽으로 흐르게 해준다.


단계 2 : 15야드 왼쪽 지점으로 스윙한다

몸이 향하는 타깃보다 5야드 정도 더 타깃에 가까운 지점으로 스윙한다(다시 말해 타깃의 왼쪽 15야드 정도 지점으로). 이어 헤드를 볼 뒤로 내려놓고 스윙을 시작한다. 다시 타깃의 왼쪽 15야드 지점으로 스윙을 한다. 수평으로 볼을 맞히도록 노력한다. 티 윗부분만 때려내는 타격이 좋다. 볼은 약간 타깃 왼쪽으로 날아가다가 멋지고 높은 탄도로 페어웨이의 한가운데를 향해 부드럽게 휘어지게 된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편집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