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볼의 구름을 최적화한다

플레이를 잘하지만 핸디캡에 따른 몇 번의 실수를 만회하기 바란다.

  • 골프매거진 편집부
  • 2018-04-20 16:27:14
  • 스포츠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기량이 우수한 골퍼의 수준에서 보면 퍼팅은 mm를 따지는 초정밀 게임이며, 임팩트 후 약간이라도 볼이 미끄러지거나 위로 튀면 볼이 퍼트 라인을 벗어날 수 있다. 그러면 성공시킬 수 있는 퍼트도 실패로 돌아가고 만다. 그것이 바로 투어 프로들과 퍼터 제조업체들이 ‘볼을 이상적으로 굴리는 것’ 에 집착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비록 일반 골퍼들이 그들만큼의 연구개발비를 갖진 못하지만 곧바로 프로처럼 볼을 굴릴 수 있도록 해주는 다음의 연습법을 터득할 수는 있다.


볼의 구름을 최적화한다


중심 타점의 경계를 만든다

오늘날의 퍼터가 가진 장점은 볼을 이상적으로 굴릴 수 있게 제작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볼을 중심 타점에 맞혔을 때 얘기다. 중심을 벗어난 임팩트에는 퍼터가 비틀리며, 이로 인해 약간 얇은 타격이 나오면 볼이 미끄러지거나 위로 튄다. 정확한 중심 타격을 위해 이용할 수 있는 옛날식 연습법이 있다. 페이스에 2.5cm 정도의 간격을 두고 테이프로 동전 2개를 붙여 중심 타점의 경계를 만든다.

연습할 때 중심의 오른쪽이나 왼쪽에 볼을 맞히면 두 동전 중 하나에 볼이 맞는다. 그러면 볼은 퍼트 라인을 빗나가고 만다. 그린에서 정확한 중심 타격을 ‘스트로크의 비결’로 삼아 초점을 맞추면 기술적 측면에 집착하지 않고 좀 더 감각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퍼팅에 크게 도움이 된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편집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