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CNN, 김여정 ‘존재감’ 주목…“김정은 신임 받는 몇 안 되는 인물”

  • 전종선 기자
  • 2018-04-27 22:14:42
  • 정치·사회
CNN, 김여정 ‘존재감’ 주목…“김정은 신임 받는 몇 안 되는 인물”

외신이 북한 대표 가운데 유일한 여성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주목했다.

27일 CNN은 김 제1부부장에 대해 “남북정상회담 배석자 가운데 유일한 북한 여성으로, 김정은의 신임을 받는 몇 안 되는 인물”라며 이력을 소개했다.

CNN은 30세의 김여정이 지난 2월 평창올림픽 때 남한을 방문한 북한 대표단의 ‘얼굴’로, 이번 정상회담 성사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널리 인식된다고 CNN은 전했다.

CNN은 김여정이 북한 김정일 일가로는 1953년 한국전쟁 정전 이후 처음으로 남한을 방문해 화해 메시지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당시 김여정은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 초청 서한을 전달했다.

CNN은 2014년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맡으면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김여정이 스위스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공부했으며 김일성 대학과 유럽 고등교육기관을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김여정은 김정일이 4명의 부인 사이에서 낳은 7명의 자녀 가운데 가장 어린 것으로 알려졌지만, 김정은 위원장과는 어머니가 같다고 CNN은 보도했다.

CNN은 미국 웹사이트인 ‘북한지도부감시’를 인용해 “김여정이 김정은의 측근으로, 김정은 취임 이후 그의 공공행사와 일정, 이동수단 등을 관리한다”고 전했다. 이른바 김정은 위원장의 ‘문지기’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발비나 황 미 조지타운대 방문교수는 “김정은이 믿을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어서 김여정이 아마도 김정은에게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 가운데 한 명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