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천랩, 시민 직접 참여하는 ‘한국인 마이크로바이옴 프로젝트’ 시작

  • 김지영 기자
  • 2018-04-30 09:35:05
  • 바이오&ICT

마이크로바이옴, 천랩, 장내 미생물, 천종식



천랩, 시민 직접 참여하는 ‘한국인 마이크로바이옴 프로젝트’ 시작
천종식 천랩 대표의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결과/사진제공=천랩

생명정보(Bioinformatics) 기반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 전문기업 천랩이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사이트를 개설하고 시민들의 참여를 받는다.

천랩은 이같은 내용의 ‘한국인 마이크로바이옴 시민과학 프로젝트’를 발족한다고 30일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은 환경 및 인체에 공생하며 살아가는 미생물을 의미한다. 인체 내 존재하는 미생물 유전자는 질병에도 영향을 미쳐 최근 관련 연구가 늘고 있다.

천랩의 이번 프로젝트는 19세 이상 성인 누구나 ‘스마일바이오미’ 웹사이트를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참가자는 두 차례 채변 키트를 받아 채변 후 발송하면 된다. 그 기간 참가자들은 식이조절, 생활습관 개선 등을 한다. 이에 따른 장내 미생물 다양성, 변화 등 결과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회사는 올 하반기 의료기관과 연계해 장내 미생물의 다양성과 건강의 변화를 직접 모니터링하는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천종식 대표는 “장내 미생물 데이터베이스는 헬스케어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어 질병의 예방과 진단은 물론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치료제 개발에도 주효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재 천랩은 한국인 4,000 건을 포함해 총 8만 여 건의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베이스(DB)를 확보하고 있다. 시민과학 프로젝트와 다수의 연구 등을 통해 총 10만 건 이상의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DB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전 세계적으로 연구 및 투자가 집중되는 분야다.

로슈와 화이자는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치료제 개발사 세컨드 게놈(Second Genome)에 2016년 다른 투자자들과 함께 약 4,300만 달러를 투자했다. 네슬레 헬스 사이언스는 또 다른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엔테롬(Enterome)에 2016년 직접 투자한데 이어 2017년에는 마이크로바이옴 진단법 개발을 위한 조인트 벤처를 설립해 2,300만 달러를 지원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