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문가비 왜 악플? “토종 한국인면서 영어로 SNS” 직접 입 열어 “외국에 산 적 없지만 좋게 봐주셨으면”

  • 박재영 기자
  • 2018-05-16 09:14:15
  • TV·방송
문가비 왜 악플? “토종 한국인면서 영어로 SNS” 직접 입 열어 “외국에 산 적 없지만 좋게 봐주셨으면”
문가비 왜 악플? “토종 한국인면서 영어로 SNS” 직접 입 열어 “외국에 산 적 없지만 좋게 봐주셨으면”

모델 문가비에게 이목이 쏠리고 있다.

15일 문가비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저기요? 한국인이세요?’ 특집에 출연, 태닝, 성형, 미인대회 등과 관련한 논란에 입장을 전했다.

그는 “섭외를 기다렸다. 아닌 건 아니니까 오해를 풀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문가비는 ‘태닝의 진실’에 대해 묻자 “원래 피부가 까맣지만 태닝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가비는 “편집이 이상하게 됐다”면서 “원래 피부가 더 까맣다. 햇빛도 좋아하고 태닝오일을 보습 대신 사용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문가비는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올릴 때 한국어와 영어를 함께 작성하고 있으며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문가비 교포도 아니면서 왜 영어 쓰냐”, “토종 한국인이라면서 영어로 허세 부리네” 등의 글을 남겼다.

악플에 대해 문가비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외국에 산 적도 없지만 여행 다니고 외국인 친구를 사귀면서 영어를 좋아하게 됐다”며 “배우는 입장에서 영어를 연습하기 위해 쓰는 거다. 좋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사진=문가비 SNS 캡처]

/서경스타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