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CNN “트럼프, 평창올림픽전 주한미군 가족 대피준비 지시”

  • 노현섭 기자
  • 2018-05-16 09:52:38
  • 정치·사회
CNN “트럼프, 평창올림픽전 주한미군 가족 대피준비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몇 주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안보 수뇌부에게 주한미군 가족의 대피준비를 명령했다고 CNN이 전·현직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16일 보도했다.

하지만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논의 끝에 ‘주한미군 가족동반 금지’라는 타협안으로 축소됐다가 결국 흐지부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CNN은 “그 명령은, 만약 전면적으로 이행됐다면, 북한과의 긴장을 끌어올려 한반도를 전쟁의 소용돌이로 더욱 다가서게 할 수 있었던 도발적인 조치였다”며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이 심지어 연초까지만 해도 북한과의 전쟁을 실제 한 가능성으로 간주했다는 가장 명확한 표시”라고 지적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올초 허버트 맥매스터 당시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게 8,000여 명에 달하는 주한미군 가족의 대피준비를 명령했다. 맥매스터 당시 보좌관의 오전 일일 정보 브리핑 때 이 명령이 이뤄졌다고 한다.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은 맥매스터를 포함한 최고 안보 수뇌부 사이에 깊은 우려를 불러일으켰다고 CNN은 전했다.

특히 미 안보 수뇌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으로 남북한이 외교적 무대의 서막으로 여긴 평창 올림픽이 무산될 수도 있다는 점까지 우려했다고 CNN은 보도했다. 미 행정부의 한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그것은 명령이었다. 우리는 그것을 (변경 불가능한) 기정사실로 봤다”고 말했다.

이에 맥매스터 당시 보좌관은 부하직원들에게 주한미군 가족의 대피를 명령하는 대통령 각서를 일단 준비할 것을 지시했으며 하루 만에 만들어진 이 각서는 존 켈리 비서실장에게 전달됐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이 ‘불발’된 것은 ‘맥매스터-매티스’의 막후교섭 덕분이었다는 게 CNN의 설명이다.

2명의 행정부 관리에 따르면 두 사람은 주한미군 가족의 대피안을 취소하는 대신 향후 주한미군의 가족동반을 금지하는 내용의 축소된 타협안을 만들어 트럼프 대통령의 동의를 끌어냈다는 것이다. 다만 이 타협안 역시 결국 실행에 옮겨지지는 않았다.

CNN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한반도 긴장이 궁극적으로 수사(레토릭) 차원을 넘어 고조될 수 있다고 믿어 북한에 대한 군사옵션을 고민하고 있었다”며 “이러한 도발적 조치에서 지금의 정상외교로의 급격한 변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무대에서 취했던 냉·온탕 식의 접근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