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비글커플’ 양예원 성추행 폭로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 착용 강요” 가슴 만지고 사진 유출까지?

  • 박재영 기자
  • 2018-05-17 09:15:56
  • TV·방송
‘비글커플’ 양예원 성추행 폭로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 착용 강요” 가슴 만지고 사진 유출까지?
‘비글커플’ 양예원 성추행 폭로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 착용 강요” 가슴 만지고 사진 유출까지?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에 대해 고백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6일 양예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및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다”로 시작하는 글과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2015년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해 피팅 모델에 지원한 사실을 언급하며 ‘실장님’이라고 불리는 인물과 계약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양예원은 “밀폐된 공간에는 여성 스태프 하나 없이 20명의 남자가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 속옷도 아닌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을 건네며 입고 올 것을 요구했다”며 촬영에 응하지 않을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고소할 것이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양예원은 촬영 도중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의 가슴을 만졌다고 말했으며 지난 8일 한 음란 사이트에 자신의 사진이 공개된 사실을 언급했다.

한편,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로 유명한 양예원은 SNS상에서 ‘커플 몰래 카메라’의 대표주자로 인기를 끌었으며 구독자 17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서경스타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