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양예원, 성추행 사실 고백에 ‘비공개 출사 사진’ 사회적 이슈로… ‘어린여성 노리개 삼는 저속한 문화'

  • 김경민 기자
  • 2018-05-17 09:46:04
  • TV·방송


양예원, 성추행 사실 고백에 ‘비공개 출사 사진’ 사회적 이슈로… ‘어린여성 노리개 삼는 저속한 문화'
유튜버 양예원, 성추행 사실 고백에 ‘비공개 출사 사진’ 사회적 이슈로… ‘어린 여성 노리개 삼는 저속한 문화’

유튜버 양예원이 과거 자신이 당한 성추행 사실을 고백하며 ‘비공개 출사 사진’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16일 남자친구 이동민과 함께 ‘비글커플’이란 콘텐츠로 활동하고 있는 유튜버 양예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며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러 갔다 성범죄 피해를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문제는 양예원 처럼 아르바이트 사이트에서 ‘피팅모델을 구한다’는 공고를 보고 갔다가 누드 촬영을 강요 당하거나 성범죄를 당하는 일이 자주 일어난다는 것.

실제로 피팅모델(맵시도우미) 지원자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 피해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한 온라인 피팅모델 구인구직 커뮤니티에는 모델 지원자들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례 글들이 수시로 올라오고 있다.

반면에 남성들이 많이 이용하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출사 사진’ 경험담이 종종 올라오고 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성범죄 감옥 따로 만들면 남자들 차고 넘칠 듯”, “집에서는 좋은남편 좋은 아빠인 척 하면서 뒤로는 더러운 짓...꼭 잡아서 신상 공개해주세요”, “돈 받았으니 성매매 아니냐, 왜 이제와서 난리냐 등등 모두 2차 가해에 해당됩니다 자제해주세요”, “어린 여자를 장난감 삼는 사회적 인식이 너무 가슴 아픕니다. 나만 아니면 되는 국민성이 너무 짜증납니다 제발 법 강화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유튜브 방송 캡처]

/ 김경민기자 kkm261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