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양예원이 폭로한 스튜디오 측 “합의된 촬영..저도 무고죄로 고소할 것”

  • 정다훈 기자
  • 2018-05-17 19:03:21
  • TV·방송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성추행을 당했다고 지목한 해당 스튜디오 측에서 해당 사실을 부인했다.

유튜버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SNS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로 시작하는 글과 영상을 통해 자신이 유출 출사 사건의 피해자이다고 고백했다. 이어 “성추행이 일어난 촬영회는 피팅모델 알바로 속여 열린 성범죄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양예원이 폭로한 스튜디오 측 “합의된 촬영..저도 무고죄로 고소할 것”

당시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된 스튜디오 관계자가 이를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과거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서 스튜디오를 운영했던 A씨는 17일 연합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촬영은 양예원 씨와 합의된 상황에서 한 것이고 강압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포즈 설명 중 성추행을 당했다거나 촬영 거부 시 손해배상 요구 협박 등 양 씨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도 “말로만 ‘포즈를 이렇게 해달라’는 식이었고 분위기는 전혀 강압적이지 않았다”며 “예원씨와 촬영은 총 13번 했다”고 말했다.

A씨는 “당시 작가들로부터 사진을 유출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받았다. 유출자를 찾아야 하는데 방향이 이상하게 흘러간다”며 “저도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예원의 글이 올라온 뒤 배우 지망생이라는 양씨 동료 이소윤 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사한 피해를 봤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또한, 양예원은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민원 글을 올리고 서울 합정동에 있는 문제의 스튜디오 상호명을 밝혔다.

양씨와 이씨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경찰은 사진 유출 용의자 파악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