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건강 팁-대상포진]따끔따끔 수포 올라오면 의심...신경통 번지기 전에 치료해야

이우진 서울아산병원 피부과 교수

[건강 팁-대상포진]따끔따끔 수포 올라오면 의심...신경통 번지기 전에 치료해야
이우진 서울아산병원 피부과 교수

요즘처럼 일교차가 심하면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워 대상포진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대상포진은 대부분 55세 이상에서 많이 발생한다. 대상포진과 수두는 동일한 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하는데 수두 감염 후 잠복해 있던 바이러스가 다시 활성화되면서 띠 모양으로 수포성 발진과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 대상포진이다. 실제 수두를 앓았던 사람 약 5명 중 1명은 대상포진을 앓는다.

대상포진은 몸의 한쪽 부분이 매우 아프고 따끔하다가 증상이 1~3일 지속한 후 붉은 발진이 일어나고 열이 나거나 머리가 아픈 증상이 동반된다. 붉은 발진은 신경절을 따라 띠 모양으로 몸 한쪽에만 발생하다가 점차 군집성의 수포로 변한다. 수포는 1~2주간 지속된다. 대상포진은 보통 몸통이나 엉덩이 부위에 주로 발생하지만 신경이 있는 부위라면 어디든지 나타날 수 있다.

대상포진의 가장 흔한 합병증은 통증이 지속돼 오랫동안 진통소염제 및 신경통약을 복용해야 하는 것이다. 수개월에서 수년까지도 통증이 계속될 수 있다. 또한 바이러스가 내부 장기에 퍼져 뇌염 및 폐렴을 유발할 수도 있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해당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조기에 치료받는 것이 좋다.

대상포진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경구 항바이러스제를 1주일간 복용해야 한다. 증상에 따라 진통소염제 및 항히스타민제, 국소 연고제 등도 투여된다. 물집이나 진물이 심한 경우 드레싱 및 국소치료를 받아야 한다. 집에서 물집을 터뜨리는 것은 2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대상포진에 감염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대상포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휴식을 통해 건강이 나빠지거나 면역력이 떨어지는 일을 피해야 한다. 또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치료해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병이 확대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대상포진에 걸릴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50세 이상 성인이라면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받는 것도 좋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