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고알림

쌍용차 모태 ‘동아차’ 설립한 하동환 명예회장 별세

  • 박현욱 기자
  • 2018-05-27 20:20:44
  • 사고알림
쌍용차 모태 ‘동아차’ 설립한 하동환 명예회장 별세

한국 자동차 산업의 초석을 닦은 하동환(사진) 한원그룹 명예회장이 27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지난 1930년 개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10대 때부터 서울 신촌의 자동차 정비공장 기술자로 일하며 자동차와 연을 맺었다. 24세 때인 1954년 하동환자동차제작소를 설립한 그는 이듬해 미군이 남기고 간 폐차의 엔진과 변속기에 드럼통을 펴서 만든 차체로 버스를 만들었다. 그가 ‘드럼통 버스왕’으로 불리게 된 사연이다.

버스 수요가 늘면서 1962년에는 사명을 하동환자동차공업주식회사로 바꿨다. 1960년대에는 서울 시내를 다니는 버스의 70%가 하동환자동차공업의 버스였다. 이후 1986년 쌍용그룹에 회사를 매각했다. 하동환자동차가 쌍용자동차의 모태가 된 셈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장청자 전 한원미술관 관장과 아들 하성수 한원그룹 회장, 딸 하성희·정은·승연씨 등 1남 3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9일 오전이다.
/박현욱기자 hw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