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 IT기업, 재팬IT위크서 일본시장 진출 결실

  • 조원진 기자
  • 2018-05-30 11:26:49
  • 전국
부산 IT기업, 재팬IT위크서 일본시장 진출 결실
재팬IT위크에 참가한 부산 IT 기업이 비즈니스 상담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정보산업진흥원

재팬IT위크에 참가한 부산 IT 기업이 일본 기업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30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최근 일본 동경에서 열린 ‘2018년 Japan IT Week NIPA 공동관’에 참가한 부산 IT 기업이 일본기업과 총 357만불의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공동관에는 전국 8개 지역에서 18개 IT 기업이 참가했으며, 부산에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에스위너스(대표 신중조)와 이즈커뮤니케이션즈(대표 박상욱)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통해 참가했다. 공동관에서는 일본, 중국, 스리랑카 등 해외바이어와 비즈니스 상담이 진행됐다.

에스위너스는 국내 유일의 컨테이너 봉인 상태와 화물 위치 추적 관제 솔루션을 보유한 물류 IT 전문 기업이다. 물류 분야에 특화된 글로벌 추적관제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이용해 컨테이너 위치와 문 개폐, 온도, 습도, 충격 등 상태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솔루션과 개발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유럽, 미주, 아시아, 중동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에스위너스는 이번 공동관 참가를 통해 일본기업(Let’s Corporation)과 올해 7만 불, 내년 350만 불 판매 조건으로 일본 내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 신중조 에스위너스 대표는 “이번 계약 성사로 어려운 일본시장의 문턱을 넘었다”며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일본 내 다양한 바이어들을 만날 수 있어서 비즈니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즈커뮤니케이션즈는 매출 90% 이상을 해외시장에서 거두고 있는 지역 유망 IT 기업이다. 적외선(IR) 센싱을 이용한 디스플레이용 영상 터치모듈을 주력으로 개발·제조하고 있다. 이번 공동관에서는 외광 필터링 등 그동안 향상된 기술과 새로운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직접 개발·제조한다는 점에서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현재 일본기업 2곳과 총 200만불의 계약 건을 논의하고 있다. 2018년 하반기에 제품을 공급할 목표다. 이인호 이즈커뮤니케이션즈 부사장은 “일본 글로벌 제조사와 계약으로 수출 시장 확대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서태건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지역 IT 산업은 수도권보다 뒤떨어진 산업분야였지만, 변화의 움직임이 어느 곳보다 빠르며 국내외 주목받는 성공사례도 속속 나오고 있다”며 “올해 9월 열리는 2018년 IT EXPO BUSAN 개최를 통해서도 지역기업 해외 진출을 위한 마케팅을 지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부산시의 지원으로 매년 NIPA 공동관 참가 지원을 하고 있으며, ‘해외 IT무역사절단 참가’, ‘IT EXPO BUSAN 개최’ 등 지역 기업을 위한 마케팅 지원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실제로 부산지역 IT업체수, 매출액, 수출액, 종사자 수는 매년 평균 4%대로 지속 성장하고 있다. 부산지역 IT업체 매출액은 2010년 3조6,000억원에서 지난해 5조390억원으로 40% 증가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