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이에스브이, 인공지능 챗봇 ‘고패럿’ 로봇 기술 경쟁력 강화

온디맨드 고객 서비스 제공
인공지능 챗봇 2025년 약 12억3000만 달러 전망

이에스브이, 인공지능 챗봇 ‘고패럿’ 로봇 기술 경쟁력 강화
고패럿은 고객과 대화하면서 습관 및 취향과 관련된 데이터, 구매패턴을 면밀히 분석하는 인공지능 서비스다. /사진제공=고패럿

이에스브이(223310)가 미국 인공지능(AI) 챗봇 스타트업인 ‘고패럿(GOPARROT)’ 지분을 취득하고 인공지능 로봇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한다.

이에스브이는 고패럿에 15만5,000달러를 투자해 지분 50%를 취득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해 미국 뉴욕시에 설립된 고패럿은 인공지능 기반의 챗봇을 통해 온디맨드(On-Demand)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글로벌 프리미엄 식품 브랜드와 일찌감치 협업에 성공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고패럿은 페이스북 메신저, 왓츠앱, 슬랙(Slack) 등 메신저 형태의 챗봇으로 구성돼 있다. 고객과 대화하면서 습관이나 취향 관련 데이터 및 구매패턴을 면밀히 분석 한 후 고객들의 선호 메뉴를 자연스럽게 추천해주는 지능형 서비스다. 음식 주문 서비스는 물론 향후 다방면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고패럿은 현재 이탈리아의 글로벌 프리미엄 식품점 ‘이탈리(Eataly)’와 협업해 뉴욕 다운타운 점에서 인공지능 챗봇을 시행, 연간 1,500만 달러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미국 뉴욕시의 유명 브런치 카페 ‘웨스트빌(westville)’, ‘고탄(GOTAN)’에도 인공지능 챗봇 서비스를 적용 중이다.

인공지능 챗봇은 고객과 업체가 직접적으로 연계되는 형태로 미래형 마케팅 플랫폼으로 각광받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그랜드 뷰 리서치(Grand View Research)에 따르면 글로벌 챗봇 시장은 2025년 약 12억3,0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의 경우 2020년까지 연 평균 51%씩 성장해 약 340억원의 시장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최근엔 네이버와 카카오가 AI 스마트 스피커 등을 통해 음식 주문을 하는 서비스를 내놓으며 음식배달 중계 시장의 저변 확대에 나서는 상황이다.

이에스브이는 이번 고패럿의 투자를 계기로 인공지능 로봇 기술 역량을 한층 강화해 향후 기술 개발 및 제품 출시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현재 회사가 확보한 인공지능 기술력을 활용해 다양한 분야와 결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차량 운전자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미래형 블랙박스를 올 하반기 출시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 인공지능 로봇 기술이 우선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건축물 페인팅 로봇 전문기업인 로보프린트나 바이오 및 유통 분야와의 협업도 적극 검토 중에 있다.

이에스브이 관계자는 “해외에서 정평이 나 있는 고패럿의 기술력을 국내 산업에 적용한다면 일상생활 속에서 매우 가치 있는 변화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다방면에서 AI 로봇이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