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애플 피해 훨훨 난 갤S9+...전세계 판매 1위

갤S9+, 4월 전세계 점유율 2.6%로 1위...2위도 갤S9
애플 아이폰X 3위...10위권에 5개 모델
샤오미 6·8위로 두각

  • 권경원 기자
  • 2018-06-08 17:09:51
  • 바이오&ICT

삼성전자, 갤럭시S9, 애플, 아이폰X

애플 피해 훨훨 난 갤S9+...전세계 판매 1위

지난 4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으로 삼성전자(005930)의 갤럭시 S9플러스가 꼽혔다.

8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 S9+는 4월 세계 시장 점유율 2.6%로 1위를 기록했다. 2위 역시 삼성전자의 갤럭시 S9(2.6%)가 차지했다. 갤럭시 S9

이밖에 삼성전자 갤럭시 S8도 1.3%로 10위에 안착했다.

애플의 아이폰X는 2.3%의 점유율로 3위를 기록했다. 애플은 1·2위는 놓쳤지만 10위권에 아이폰X를 비롯해 △아이폰8플러스(2.3%) △아이폰8(2.2%) △아이폰6(1.4%) △아이폰7(1.4%) 5개 제품을 올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계절적 요인으로 애플의 점유율이 하락했지만 잘 팔리는 모델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의 신제품이 본격적으로 출시되는 가을 이후 순위에 변동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 제품도 10위권에 2개 제품이 안착했다. 홍미5A는 1.5%로 6위를, 홍미5플러스/노트5는 1.4%로 8위를 각각 기록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4월 순위는 전반적으로 프리미엄 부문이나 저가 부문에 편향된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