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방성자, 엘리자베스 테일러 닮은 70년대 스타...총기 난사 사건의 주인공

  • 최주리 기자
  • 2018-06-09 11:36:06
  • TV·방송
엘리자베스 테일러 닮은 꼴로 화제가 된 70년대 스타 배우 방성자가 화제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총기 난사 사건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여배우 이야기를 전했다.

방성자, 엘리자베스 테일러 닮은 70년대 스타...총기 난사 사건의 주인공

방성자는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된 사건으로 화제가 된 주인공이다. 1972년 서울 마포구 한 여배우 자택에 도둑이 들었는데 여배우가 도둑을 향해 총을 쏜 것.

당시 방성자는 잠을 자던 중 인기척이 들려 권총을 가지고 도둑을 마주했고 총을 쏘게 됐다며 해당 총기는 영화 촬영 중 소품으로 쓰던 것으로 반납하지 않고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절도 미수범이 총을 맞을 때 남자 목소리를 들었다고 증언하자 사건에 의혹이 더해졌다.

사실 방성자에겐 연인이 있었다. 재벌 2세 함씨와 연인 관계였고 함씨가 도둑을 향해 총을 쏜 것. 특히 함씨는 미국에서 결혼을 했고 4살, 2살 아이가 있는 유부남이었다.

함씨는 1심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지만 항소를 했고 벌금 5만원을 선고받았다.

사건 이후 방성자는 연예계 퇴출을 당한 후 비참한 삶을 살게 된다. 특히 술집 운영설, 사망설 등 다양한 루머에 휩싸였지만 현재 생사 조차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방성자는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했지만 예쁘다는 소문이 나며 영화 감독이 찾아왔고 데뷔를 하게 된 케이스, 10년간 활동하며 50여편 영화에 출연하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갔다. 엄앵란 이후 두번째 학사 출신 여배우로도 이슈를 모았다.

총기 난사 사건 이후 방성자는 연예계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