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영상] '초대받지 못한 친구' 로드먼은 왜 싱가포르에 갔을까

'농구광' 김정은의 절친…5차례 북한 방문
과거 TV쇼 출연으로 트럼프와도 인연 맺어
'두 정상 연결고리' 자처했지만 초대 못받아

[영상] '초대받지 못한 친구' 로드먼은 왜 싱가포르에 갔을까
12일(현지시각)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한 미국 전 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취재진의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절친’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12일 새벽 싱가포르에 도착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날 로드먼은 ‘평화는 싱가포르에서 시작된다(Peace starts in Singapore)’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은 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로드먼은 취재진을 향해 “일이 어떻게 돼가는지 보러 왔다”면서 “전 세계 모두를 위해 일이 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도 이제 막 (역사적 회담의) 일부분이 돼서 기쁘다”며 한껏 들뜬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평소 소문난 ‘농구광’으로 알려진 김정은 위원장은 데니스 로드맨의 열혈팬으로 알려졌다. 로드먼은 지난 2013년 김 위원장의 초청으로 방북해 처음 김 위원장을 만났으며 이후 지난해 6월까지 북한을 방문한 횟수만 5차례에 달한다. 김 위원장과는 두 번의 만남을 가졌다.

특히 작년 방북 땐 트럼프 대통령이 작가 토니 슈워츠와 함께 집필한 저서 ‘거래의 기술’을 김 위원장에게 선물했다. 로드먼은 “내가 준 책을 읽기 전까지 김정은은 트럼프가 누군지도 몰랐을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자신이 일정 부분 역할을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또한 로드먼은 과거 트럼프가 진행했던 리얼리티 TV쇼인 ‘어프렌티스’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과도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로드먼의 싱가포르행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나는 그를 좋아한다. 그는 좋은 사람”이라면서 “그는 (북미정상회담에) 초대받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 역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로드먼에 대한 어떠한 공식적인 언급도 하지 않은 상태다.

한편 로드먼은 이날 현지서 미 CNN과 인터뷰 도중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성사에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