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영상]북미정상 손 맞잡은 순간, 5,000여 기자들 반응은?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김정은

[영상]북미정상 손 맞잡은 순간, 5,000여 기자들 반응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열렸습니다. 두 사람은 35분 간의 단독회담에 이어 확대회담, 업무 오찬까지 숨 가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또 오찬을 마친 뒤 호텔을 산책하는 장면도 보여줬습니다.

회담에 앞서 이 만남을 취재하기 위해 모인 5,000여명의 내외신 기자들이 정상회담장 안팎에서 열띤 취재 열기를 보여줬습니다. 경찰이 본토와 센토사 섬을 잇는 다리에서부터 호텔 주변까지 1.5㎞에 달하는 구간 인도에 사람 키 높이의 가림판을 설치해 주변 시야를 완전히 차단했지만, 취재진들의 열정을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

두 정상이 손을 맞잡은 그 순간, 수많은 각국의 기자들은 세기의 만남을 놓칠세라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박수와 함께 탄성을 터뜨리는 기자들도 있었습니다. 취재진들은 그동안 대립을 계속해 오던 두 국가 정상끼리의 첫 만남에 긴장과 설렘이 교차했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기자들은 본연의 임무로 돌아가 각국에 빠르게 소식을 전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