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세기의 담판' 덕에 활짝 웃은 쌍용건설

단독 시공 마리나베이샌즈호텔
김정은 깜짝방문으로 홍보 톡톡

  • 한동훈 기자
  • 2018-06-13 13:28:07
  • 건설업계
'세기의 담판' 덕에 활짝 웃은 쌍용건설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전경

세기의 담판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기 전날 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의 식물원과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을 깜짝 방문하면서 쌍용건설에 대한 관심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싱가포르의 상징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을 방문한 김 위원장은 스카이 파크를 들러본 후 호텔 앞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이 모습은 전 세계 방송을 통해 보도됐다.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은 쌍용건설이 단독으로 시공했다. 57층, 3개동, 2,561객실 규모로 21세기 건축의 기적으로 불린다. 특히 수영장 3개와 전망대, 정원, 산책로, 레스토랑, 스파 등이 조성된 길이 343m, 폭 38m의 스카이파크는 에펠탑(320m)보다 20m 이상 길고 면적은 축구장 약 2배 크기(1만2,408㎡)에 달하며 무게는 6만톤이 넘는다.

9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망대는 보잉 747 여객기 전장과 맞먹는 약 70m가량이 지지대 없이 지상 200m에 돌출된 외팔 보(cantilever) 구조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최세영 쌍용건설 홍보팀장은 “전세계인의 관심이 집중된 회담장소 후보로 언급된 이후 회담 전날 깜짝 방문까지 북미정상회담이 쌍용건설을 크게 홍보해줬다”며 “이를 계기로 회사 이미지와 직원들의 자부심도 상승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쌍용건설은 쌍용그룹과 함께 이미 지난 1994년 12월 국내기업 최초로 나진-선봉 자유무역지대 사회간접자본 건설 참여에 북한과 합의하고 실무 대표단의 북한 방문까지 마치는 등 대북사업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왔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