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인터뷰 논란, 여배우 스캔들 탓? MBC-JTBC 앵커 '당황'

  • 서영준 기자
  • 2018-06-14 08:16:00
  • 정치일반
이재명 인터뷰 논란, 여배우 스캔들 탓? MBC-JTBC 앵커 '당황'
/사진=MBC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인터뷰가 논란에 휩싸였다.

이재명 당선인은 지난 13일 열린 6.13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당선이 확실시되자 방송사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그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앵커가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하셨는데 어떤 뜻에서 하신 말씀이냐”고 묻자 “난 그런 얘기 한 적이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란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가보다”고 날카롭게 대답했다.

앞서 “내가 책임져야 될 부분에 있어선 확고하게 책임지겠다. 여러가지 많은 논란들이 있지만 경기도민들의 압도적 지지를 잊지 않겠다”고 말한 것과 반대되는 부분.

MBC와의 인터뷰에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아무래도 공직자의 삶이라고 하는 것이 개인의 삶과는 다르게 많은 사람과 관계돼있다. 2300만이라고 하는 엄청난 규모의 국민들 삶을 책임져야 한다. 100만의 시정을 맡을 때와는 많은 책임감과 하중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앵커는 “지금 어려운 말씀도 하셨는데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며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고 질문을 이어가자 이재명 당선인은 “네 감사합니다. 저희가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고 중단했다.

이는 당선이 확실시되자 여러 방송사 및 매체와 인터뷰를 하면서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이 다시 언급되자 불쾌감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재명 당선인이 앵커의 말을 끊고 이어폰을 빼며 일방적으로 인터뷰를 중단하는 모습이나 앵커에게 날카롭게 대응하는 모습은 그대로 전파를 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재명 당선인의 행동을 두고 갑론을박 중이다.

이재명 당선인의 행동에 비판하는 네티즌은 “이건 아닌 것 같다” “인성이 보인다” “방송사고인 줄 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옹호하는 측에서는 “앵커가 질문을 잘못했다” “불쾌할 만하다” “가족들도 보고 있는데 그런 질문을 하냐” 등의 의견을 나타냈다.

/서영준기자 syj487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