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이슈

얼굴 주름과 처지는 피부, ‘슈링크리프팅’으로 개선 가능

  • 김동호 기자
  • 2018-06-14 14:45:00
  • 사회이슈
얼굴 주름과 처지는 피부, ‘슈링크리프팅’으로 개선 가능

최근 동안얼굴이 하나의 뷰티 트렌드로 자리매김 하면서 실제 나이보다 어려 보이는 외모에 대한 선호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일반적으로 노화는 20대 중반부터 서서히 진행되고, 30~40대에 들어서면 이전보다 주름이 눈에 띄게 보이기 시작한다. 또한 이때 피부 탄력 저하가 현저히 발생하게 되는데, 이는 피부 속 콜라겐 재생과 수분이 줄어들면서 생기는 현상이다.

한때 처진 피부와 주름을 관리하기 위한 주름개선 화장품 사용이 많은 사람들로부터 인기가 있었으나, 그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여 최근에는 피부 탄력을 높여주기 위한 리프팅 시술이나 리프팅 관리 등 다양한 방법들이 관심을 끌고 있다. 이러한 리프팅은 칼을 대는 수술이나 이물질을 주입하는 방법이 아니어도 꾸준한 시술과 관리를 통해 자연스럽게 동안얼굴이 유지가 될 수 있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최근 각광 받고 있는 ‘슈링크리프팅’은 ‘HIFU(고강도 집적 초음파)’ 장비로 초음파 에너지를 1.5mm 깊이의 진피 층, 3mm 깊이의 진피 하부층과 섬유조직, 4.5mm 깊이의 섬유근막층(SMAS)까지 전달해 열응고점을 형성, 이 곳을 중심으로 피부조직이 수축되어 당겨지면서 리프팅 효과가 나타난다.

특히 ‘슈링크리프팅’은 식약청에서 인증 받은 시술로, 탄력이 떨어진 피부 조직을 강력하게 수축시켜 탄력을 높여주고 눈가 주름, 얼굴 주름 개선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이마, 눈가, 처진 이중턱, 처진 볼살 등 다양한 부위에 시술이 가능할 뿐 아니라, 시술 시간이 길지 않고 시술 후 일상생활에 대한 부담이 없어 매우 높은 만족도를 나타내고 있다.

이수역에 위치한 라마르 피부과 이수점 김봉철 대표원장은 “환자의 얼굴 및 피부 상태, 노화의 진행 정도에 따라 적합한 시술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충분한 상담 후 시술 받는 것이 좋다”며 “슈링크리프팅은 영상장치가 없어 피부 속을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시술 전 울쎄라의 영상장치를 이용해 피부 속 깊이와 상태를 확인하고 시술하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수역 라마르 피부과 이수점에서는 아기주사와 LDM리프팅 등 ‘슈링크리프팅’과 함께 시술하면 더욱 큰 효과를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김동호기자 dongh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