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기획·연재

[권홍우 선임기자의 무기이야기] 기체 커지고 중량 늘어나고...KF-X, 2년 반만에 최종모델 눈앞

<42>순항하는 '한국형 전투기' 사업
개발일정 당초보다 수개월 빨라
이달말 최종 기체 'C109' 공개
AESA레이더 시제완성품도 선봬
기체 1m 연장·중량 2만㎏ 웃돌아
풍동실험 등 하반기부터 상세설계
2021년 시제 1호기·2022년 첫 비행

[권홍우 선임기자의 무기이야기] 기체 커지고 중량 늘어나고...KF-X, 2년 반만에 최종모델 눈앞
한국항공우주산업이 최근 제주도에서 열린 한국군사기술학회 세미나를 통해 전문가들에게 공개한 차기 한국형 전투기(KF-X) 최종 모델. 개발팀은 모두 7개의 모형 개발 과정을 거쳐 최종형인 C109 모델을 제작했다. 풍동시험이 끝나고 최종 모델이 나왔다는 것은 내부 설계까지 완료했다는 의미다. /사진제공=디팬스 타임즈 코리아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사업이 순항해 이달 말 구체적인 최종 기체 형상이 공개된다.

방위사업청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는 오는 29일 KF-X 최종 모형과 다기능위상배열(AESA) 레이더 시제완성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KF-X 최종 모델의 설계 형식명칭은 C-109. 개발팀은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넘겨받은 기초자료를 토대로 풍동실험을 실시해 6개월마다 새로운 모델을 제작해가며 2년 반에 최종 모델 C 109의 설계 완료를 눈앞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모델이 완성됐다는 사실은 풍동 실험실에서 기체의 최고속도와 각각의 비행환경에서 기체의 안정성을 검증했을 뿐 아니라 내부설계까지 끝났다는 점을 의미한다. 최근 제주도에서 열린 한국군사기술학회 세미나를 통해 선보인 C109형의 외형상 식별 포인트는 조종사석 바로 앞 급유주 부근에 능동형 피아식별장치(AIFF)가 추가됐다는 점. 구체적인 기능들이 장착되기 시작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미국의 핵심기술 이전 거부를 비롯한 견제와 공동개발 파트너인 인도네시아 내부의 이견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KF-X 개발은 오히려 일정보다 다소 빠르게 진행돼왔다는 얘기다.

◇당초 설계보다 기체 커지고 중량도 늘어나=개발팀이 처음 기본 형상 설계에 착수했을 당시 모델은 C103. 국방과학연구소가 탐색개발 단계에서 세부 성능을 제시한 기체로 실제 모형 제작이나 풍동실험 없이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설계된 기체였다. ADD로부터 C103과 C104를 비롯해 세 종류의 기본 도면을 받은 개발팀은 C105 실험기체부터는 직접 축소모형을 제작해 풍동시험에 들어갔다. 시험을 거치며 기체의 크기가 커지고 전체 이륙 중량도 늘어났다.

세 번째 풍동실험 모델인 C107부터는 기체 길이가 처음 설계보다 1m가량 늘어났다. 최근 풍동시험을 마친 최종형 C109 기체의 이륙중량은 2만 5,855㎏. 개발 초기에 거론되던 2만㎏을 약간 웃도는 수준이 아니라 중형전투기 이상이다. 쌍발엔진을 장착한 대형전투기 F-18A/B 호넷의 최대 이륙중량이 2만4,000㎏, 확대판인 F-18E/F 슈퍼호넷이 2만9,000㎏이라는 것과 비교할 때 결코 가볍지 않다.

기술이 없어 소형화를 포기했다는 악평도 없지 않지만 공대공·공대지·공대해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다목적 전투기로서 충분히 능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군의 현재 주력기인 F-16 전투기보다 약간 앞서는 수준이 아니라 적어도 두 단계 위로 평가된다. 스텔스 기능과 AESA 레이더가 제 기능을 발휘할 경우 전투력은 더욱 높아질 수 있다.

◇최종 모델 완성의 숨은 의미=축소 모형을 제작해 대형 풍동실험실에서 행한 실험은 최고속력과 고속 및 저속에서의 기체 안정성 및 운동성, 형상에 따른 주 날개와 꼬리날개가 받는 추력 등의 테스트. 이 실험으로 엔진의 위치와 공기 흡입구의 내외부 형상이 결정됐다. 각 모델의 풍동실험에서 세부 변경은 무수히 많았지만 개발팀은 5개 축소 모형으로 변화시켜나가며 최종 모델을 만들어냈다. 개발팀의 한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레이더와 항전장비·엔진의 위치는 물론 각종 무장 장착대 등 모든 내외부 설계가 1차적으로 완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은 일정은=최종 모델이 나왔어도 풍동실험은 계속된다. 한국형전투기사업개발단 관계자는 “이제부터의 풍동실험은 다른 차원”이라며 “실제 비행에 필요한 각종 데이터를 축적해 컴퓨터 자동제어에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차 완성된 AESA 레이더의 완성도를 높이고 각종 항전장비와 통합하는 작업도 본 궤도에 오른다. 기본설계는 끝났어도 본게임은 이제부터 시작인 셈이다. 사업지속 여부가 불투명했던 인도네시아도 최근 국무회의에서 한국과의 공동개발 사업이 필요하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는 총사업비의 20%를 투자하고 60여대를 구매하는 구조로 공동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개발팀은 이르면 하반기부터 상세설계(CDR) 작업에 들어간다. 당초 일정보다 수개월이 빠르다. KF-X는 2021년 시제 1호기 출고, 2022년 초도비행이 목표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