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삼진제약, 실정 성장·수익성 개성 전망 - 현대차

현대차투자증권이 19일 삼진제약(005500)의 올해 실적 성장, 수익성 개선 등을 예상하며 목표주가를 기존 5만4,000원에서 5만6,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강양구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주력 제품의 안정적인 성장으로 시장 추정치에 부합하는 양호한 실적이 예상된다”며 “고령화 사회에 맞춘 주요 제품군의 꾸준한 성장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올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6.6% 오른 669억원, 영업이익은 7.1% 높은 134억원으로 전망했다.

수익성이 높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높은 영업 이익률이 유지될 것으로 봤다. 강 연구원은 “자체 개발 개량 신약, 제네릭 의약품을 바탕으로 중대형 제약사 평균(8.5%) 대비 높은 이익률을 유지 중”이라며 “올 1분기 기준 상위 8개 품목 전문의약품(플래리스, 뉴스타틴A, 뉴토인 등) 전체 매출 41% 이상 차지한다”고 전했다.

원가 절감 효과도 가시화할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뇌기능 개선제, 항혈전제, 고지혈증 치료제 등 고령화 사회에 맞춘 주요 제품군을 확보 중으로, 20% 영업이익률 유지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했다.

또 OTC(일반의약품) 사업부 게보린과 트레스탄(식욕촉진제)을 바탕으로 전년비 7% 성장할 것으로 추정했다. 올 1분기 기준 2개의 주력 제품은 전체 OTC 매출(88억원) 중 73%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그는 “주요 파이프라인 경구용 안구건조증 치료제(SA-001)는 국내 임상 2상 중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모멘텀이 유효하다고 판단한다”며 “하반기 중 금연치료제 챔픽스 제네릭, 항응고제 프라닥스 개량신약이 신규 출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용민기자 minizz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